노무현 전 대통령 49재가 치러진 다음날인 11일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11일 아침 <한겨레>를 보니 김해 봉하 마을에서 노 전 대통령 안장식이 진행될 때 서울 대한문 앞에서도 추모 행사가 진행됐다고 돼 있었습니다.

11일 오후 저는 동대문에서 청계천을 따라 청계광장을 따라 천천히 걸었습니다. 청계천은, 복개를 뜯어낸 뒤로는 언제나 그랬지만, (자연 하천이 아닌) 하수구치고는 아주 깨끗했습니다.

어쨌거나, 80년대 초·중반 몇 해 동안 서울서 살아본 경험이 있는 저로서는, 서울 한복판에서 이렇게라도 산책할 수 있게 된 것은 나름대로 의미 있는 커다란 진전이겠다 싶었습니다.

시간이 좀 남아 있기에 덕수궁을 한 바퀴 둘러봤습니다. 신기전도 보고 자격루도 보고 석조전 중화전 즉조당 같은 건물도 눈에 담았다가 한 시간만에 나왔습니다. 나오는데 보니까 왼쪽이 지저분했습니다. 비도 내리고 있었지요.


종이조각도 흩어져 있고 바닥에 깔았던 비닐 같은 것도 눈에 띄었습니다. 국화도 몇 송이 떨어져 있더군요. 그러나 저는 그것이 무엇인지 한 눈에는 전혀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가까이 다가갔습니다. 호기심은 별로 일지 않았고요, 도대체 무엇이 이리 널려 있나 하는 짜증이 더 크고 많았지 싶습니다. 플라타너스 앞으로 돌아서는 순간, 가운데 노란 종이가 보였습니다.


보지 않아도 알겠더군요. 노무현 전 대통령 얼굴 그림이었습니다. 아래쪽에는 '내 마음의 대통령'인가가 적혀 있었습니다. '누군가 어제 추모 행사를 마치고 여기 이렇게 조그맣게나마 영정을 모셔 뒀구나…….'

앉아서 잠깐 꽃을 어루만졌습니다. 꽤 시들어 있었습니다. 제게 안타까움 같은 기운이 몰려오지는 않았습니다. 그에 앞서 을씨년스러움이 저를 먼저 찾았기 때문입니다.

꽃을 어루만지다 살짝 뒤집어 놓았습니다. 아래쪽에 있는 꽃이 조금이라도 덜 시들었겠다 싶어서 그랬습니다. 뒤집은 다음 눈길을 한 번 주고 광화문 쪽으로 걸음을 옮기는데 어떤 한 사람이 다시 그 앞에 멈춰 서는 기척이 있었습니다.


이 사진과 위 사진은 준비 없이 서둘러 찍다 보니 많이 흔들렸습니다.


조금 걸음을 옮기다가 뒤를 돌아봤습니다. 영정 앞에 멈춰 선 그 사람이 무엇을 할지 궁금했기 때문이지 싶습니다. 그이도 꽃을 만지작거렸습니다. 그러다가 꽃 더미 아래가 위로 오도록 뒤집었습니다.

집에 와서 생각을 했습니다. 거기 있는 노무현 영정은 그날 하루만 해도 수백 사람 손길이 쓰다듬었을 것입니다. 거기 있는 꽃 더미도 또한 수천 차례 뒤척거렸을 것입니다.

노무현다운 영정이고, 노무현다운 꽃 더미였습니다. 스스로 목숨을 끊기 앞서 유서에 대고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세워달라고 했던 뜻이 이런 것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김훤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13 1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저녁노을 2009.07.13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이 뭉클해 집니다.

  3. 2009.07.13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we 2009.07.13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찮은 생각입니다

  5. 읽은이 2009.07.13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군요.. ㅠ.ㅠ

    그분은 어디에나 계시는군요.

  6. 좋은사람들 2009.07.13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갈때도 빈손으로 가신다는 그분의 말씀이 마음에 와 닿습니다.

    오늘 밤에 내리는 비가 예사롭지 않아 보여요.

  7. 특파원 2009.07.14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아서는 수많은 사람들로 부터 철저히 외면 당하셨지만
    돌아가신 후에 모두를 당신 품으로 안으신 노무현 대통령...!
    일면식도 없는 그가 이렇게 그리워 지는건 아마도 그가 우리를 무척이나 사랑 하셨기 때문인가 봅니다.

    이제는 초라하지 않는 그 높은 곳에서 우리를 지켜봐 주시길 기도합니다.

  8. Qkdtnsdl 2009.07.14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의 대통령이 소박하기만, 초라하기만 해서는 안 됩니다.
    이건 최소한의 예우조차도 허락하지 않는다는 건데........
    참으로 현실이 부끄럽습니다.
    그냥 꽃 한 번 뒤집어놓는 것밖에는 할 수 없는 자신이 매우 초라합니다.

    하지만 이것이 전부가 아님을 우리 모두는 알고 있습니다.
    작은 꽃 더미에서 희망을 봅니다.

  9. 한소리 2009.07.14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당신 같은 대통령을 또 만날 수 있을까요....
    언제나 그리운 당신입니다.................

  10. 장영철 2009.07.14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까지 더 쪼잔하게 뭉겔쥐 ~ 화무십일홍을 업수이 생각하고 천방지축으로 해버리면....하지만 그 희망의 끈들로 서로를 동여맵시다.

  11. 앗싸 2009.07.14 2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씨.....
    잊고 있었는데... 또 눈물이...
    사무실이라 다른사람들 눈을피해서...
    흐르는 눈물을 훔쳤습니다...
    아이... 안울려고 했는데...
    집사람이 알면 또 놀리겠네요
    무슨 남자가 눈물이 그렇게 흔하냐고요...
    군생활할때 화생방훈련받을때말고 운적이 없었는데요...

  12. 미디어교육 2009.07.17 0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뒤적여 옛 사진을 볼때 마음입니다. 지나간 일들이 교차하겠지요. 고인에게 영원한 안식을...

  13. 희망을 2009.09.01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치, 저도 그 작은 영정앞의 꽃을 쓰다듬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너무 빨리 잊는것은 아닌가, 너무 쉽게 망각하는 것은 아닌가, 걱정도 되지만
    가슴 깊은 곳엔 정의와 진실과 희망을 향한 뜨거움 하나쯤 간직하고 있다고 믿습니다.
    촛불 밝혔던 이들, 눈물 흘렸던 이들, 담배 한대 올렸던 이들,
    혹은 아무것도 할 수 없어 혼자 술한잔 했던 이들 모두가 이렇게 살아있으니까요.
    아름다운 사진과 글,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