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어이 한나라당이 또 일을 저질렀네요. 물론 그 뒤엔 청와대가 있다는 것은 다 아는 일이지요.

정말 이런 상황에서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과거처럼 화염병을 들고 폭력투쟁이라도 벌어야 할까요? 아니, 그것도 안 될 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선거라는 절차에 의해 합법적으로 선출된 권력이니까요?

그렇다고 작년처럼 평화적인 촛불집회를 벌인다고 해서 해결될 일도 아닌 것 같습니다. 100만 촛불에도 끄떡하지 않던 사람이니까요.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참 난감한 일입니다.

그런 답답한 차에 어제 배달되어온 < 시사인 >에 실린 고종석 한국일보 객원논설위원의 칼럼이 눈에 들어오는군요. 고종석 위원도 참으로 답답했던 모양입니다.

시사인 7월 25일자(97호)에 실린 고종석 위원의 칼럼.


칼럼 제목은 '겸손한, 매우 겸손한 제안'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그의 제안은 이명박 대통령이 사임하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나는 겸손하게, 정말 겸손하게 이 대통령에게 묻는다. 이 복잡한 난국을 풀기 위해 사임하실 생각은 없으시냐고. 그 이 나름의 애국심을 의심하지 않기에 하는 말이다. 이 대통령은 정말 잘해보려고 애쓰는 것 같다. 그런데도 일이 잘 안 풀리는 것은 그 자리가 그의 자리가 아니기 때문이다. 노파심에서 덧붙이자면, 한나라당 지지자들은 내 제안에 전혀 화를 낼 필요가 없다. 사임한 이 대통령의 자리를 한나라당 정치인이 이으리라는 것은(혹시 이회창씨여도 마찬가지지만) 내일 해가 또다시 떠오리라는 것만큼 확실하니까."

제가 알기로 고종석 위원은 평소 그다지 과격한 글을 쓰시는 분은 아닙니다. 그럼에도 대통령에게 대놓고 사임하라는 칼럼을 썼다는 것은 그도 오죽 답답했으면 쇠귀에 경읽기가 될 게 뻔한 이런 글까지 썼을까 하는 공감이 들었습니다. 그의 글 첫머리는 이렇게 시작합니다.

"열 한 명 꽃다운 목숨이 분신하거나 투신하거나 의문의 죽음을 당한 1991년 4~5월 이래, 지난 한 해 반만큼 내 마음이 뒤숭숭한 적은 없었다. 이명박 정부를 5공에 비유하는 것은 과장된 선동이겠으나, 이 정부의 행태에서 1991년 봄 노태우 정부 때의 공안통치가 연상되는 것은 자연스럽다."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 1991년이라면 이른바 '분신정국'입니다. '물태우'란 말을 듣던 노태우는 이 분신정국을 공안탄압으로 밀어부쳤습니다. 그 때도 노태우가 사임하지 않았듯이 이명박 대통령이 고종석 위원의 '겸손한 제안'을 받아들일 리는 만무합니다. 아니, 아예 이 글을 보지도 않을 것 같습니다.


이명박 대통령님, 결정은 스스로 하시겠지만 이 겸손한 제안, 한 번 읽어나 봐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V속 세상 2009.07.22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주완, 김훤주님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 보라매 2009.07.22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권력백신은 말을 잘 듣나봅니다.
    노대통령의 죽음이나 교수님들의 시국선언, 100만 국민의 촛불에도 아무렇지도 않은가 봅니다.
    백신은 좋은데 써야하는데...
    갑자기 현 대통령님(?)의 어색한 웃음이 떠오릅니다.
    그자리에 계신것도 어색할것인디...
    집에서 발뻣고 주무실수있는디...
    자존심이 허락칠 않겠지요?
    하지만...
    자존심과 나라를 바꾸는 우를 범하지는 않으시길 바랄뿐입니다.

    뉴스를 보니 아~ 평택공장도 걱정입니다. 답답~...

  3. 2009.07.22 2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미완의해방 2009.07.23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리석은 주권자들의 어리석은 결정으로 정작 되었어야 할 사람은 오르지 못하고 올라서는 안될 사람이 권좌에 올랐습니다. 불과 수 개월 뒤 치러진 총선에서 어리석은 주권자들은 또 한 번의 어리석은 결정을 하고야 말았습니다. 일제의 식민지 지배를 너무 오래 받아서 정치의식이 노예화되어 있어서 이렇게 된 것일까요? 아니면 청산되었어야 할 세력이 오히려 지배세력이 되어 60여년간 주권자들을 세뇌시킨 결과일까요? 그 나물에 그 밥이요, 그 사람이 그 사람 아니냐? 뭐니뭐니해도 기호1번이 최고라는 식의.....쓰레기통에나 버려야 할 조중동에 세뇌된 걸까요? 이도저도 아니면 망국적인 "귀차니즘"에 사로잡힌 나머지 정치와 담을 쌓은 결과일까요? 참담한 나머지 잠도 오지 않을 것 같습니다. 대통령의 퇴진이나 사임을 논하는 것 자체가 어리석은 일인 것 같습니다. 현행 제도 아래서는 어차피 이루어질 수 없는 일일테니까 말입니다. 유일하게 방법이 하나 있다면 그것은 제2의 4.19혁명 혹은 제2의 87 민주항쟁일테지만, 어리석은 주권자들이 그렇게 실천할 지.......

  5. qewr 2009.07.23 0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보니까 미디어법만 통과시킨 게 아니었더군요.

    날씨는 매우 화창했는데. 날벼락 맞은 기분이 듭니다.

  6. 경자라슈 2009.07.23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론하는 민주주의가 뭔지 모르는 떼법쟁이들이 정치를 하니
    참 마치 독립운동이라도 한 듯이 억지 가결시키고 자랑스러워하는 그들이 역겹습니다.
    상식이 통하지 않는 사회가 되고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