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어디에서나 '개발'사업이 진행되면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반대하는 주민들이 있는 반면, '발전' 논리를 내세워 찬성하는 주민들도 있게 마련입니다.

지금 경남 마산의 수정만 매립지의 조선기자재 공장 유치를 둘러싼 찬반논란도 그렇습니다. 반대주민들은 'STX유치반대 수정마을대책위원회'를 만들어 싸우고 있고, 찬성주민들은 '수정뉴타운추진위원회'를 만들어 유치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같은 마을에 있는 트라피스트수녀원이 세계적으로 엄격하기로 유명한 봉쇄를 풀면서까지 반대주민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수녀원의 이같은 태도에 글로벌기업이라는 STX와 마산시, 그리고 찬성측 '뉴타운추진위'가 난감해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수녀원만 가만히 있어주면 반대주민들을 쉽게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보는 것 같습니다.

찬성 측 주민들이 수녀원을 상대로 항의집회를 열고 있는 도로변 천막과 컨테이너.


그래서인지 '뉴타운추진위'는 한 달이 넘게 트라피스트수녀원이 마주 보이는 지방도에 컨테이너 사무실과 천막을 치고, 수녀원을 향해 '반야심경' 같은 불경과 온갖 시끄러운 유행가를 틀면서 수녀원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관련 글 : 수녀원 앞에서 불경 틀며 농성하는 사람들
※관련 글 : 봉쇄 수녀들, 수도원 박차고 나선 이유

어제(16일) 찾아간 농성현장에서 고성능 확성기를 통해 울려퍼지는 '반야심경'과 유행가는 제가 들어도 고막이 아플 지경이었습니다. 맞은편의 수녀원에 직접 올라가서 들어봐도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의 소음이었습니다.


요세파 원장 수녀를 비롯한 수녀들은 "유행가와 독경 소리 때문에 아무리 더워도 창문을 열지 못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집회에서 소음 규제기준이 있을텐데, 경찰에 호소해봤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규정상 지상 1.5m 높이에서 측정을 하는데, 그 기준에 약간 못미치더라는 겁니다. 문제는 2층 이상의 방에선 소음 기준을 넘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합니다.


그보다 더한 문제는 뉴타운추진위 측이 확성기를 통해 성직자인 수녀들을 성적으로 모욕하는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는 것입니다. 수녀원 측은 그런 노래를 모두 녹음, 녹화해두었지만 주민들과 갈등이 심화하는 것을 원치 않아 고소·고발까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했습니다.

수녀원을 비난하기 위해 불렀다는 '남자 냄새' 운운하는 개사곡.


제가 봐도 그랬습니다. 트라피스트수녀원도 조선기자재공장이 들어오면 당장 수도생활이 불가능하게 되는 피해를 입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같은 피해자의 입장에서 반대주민들과 함께 목소리를 내는 것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물론 찬성 측 뉴타운추진위도 수녀원에 항의할 순 있을 겁니다. 그러나 '반야심경' 등 불경을 확성기에 대고 트는 것은 불교와 천주교를 동시에 욕보이는 일이 될 수도 있습니다. 또한 고통받는 약자와 함께 하겠다며 봉쇄를 푼 수녀원을 향해 성적 모욕을 주는 행위까지 서슴치 않는 것은 아무리 좋게 보려 해도 좀 심한 듯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비 2009.08.17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나무아미 타불이네 ^*^

  2. 오늘부터.. 2009.08.17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제재할 마땅한 방법이 없나요?
    사찰측에서 불경을 틀지 못하게 하는 방법은 안될까요?

    경제 아니 돈에 밀려 정신까지 전부 다 무너지고 막장으로 치닫는 느낌입니다.
    분노가 절망으로 절망이 무기력으로..

  3. 실비단안개 2009.08.17 1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사람이 할 짓은 아닌것 같습니다.
    명예훼손이네요.

  4. A2 2009.08.17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찬성주민과 반대주민중에 누가 나쁜놈들인지 확실히 알겠네요.

  5. 나인테일 2009.08.17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수님 뿐만이 아니라 관자재보살님까지 통곡을 하실 일이로군요.

  6. 인디아나밥스 2009.08.17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들의 뜻을 관철시키기 위한 행동이라고 해도 저건 해도해도
    너무한것 같습니다. 보는 것만으로도 창피하고 치사한 짓입니다.

  7. frigate 2009.08.17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자본주의가 결코 구원받지 못하는 마귀자본주의임을 증명하는 한 예가 아닐지..
    도무지 무서운것이 없군요. 저 중엔 천주교나 기독교신자들도 있을거고 지금 저작자들이 한 짓거리는 석가모니가 깨달음을 얻지 못하도록 방해했다는 악마 마라(魔羅)가 한짓거리와 똑같은 짓인데요. 불교로 보나 기독교로보나 저건 둘다 악마가 하는 사악한 짓거리입니다. 저중에 불자가 있다면 환생해서 개돼지로도 나지 못 할짓이고, 기독교 신자라면 사탄이 40일 금식한 예수를 유혹한 이야기와 통합니다.

    저렇게 금도를 모르는 자들이 판을치는 한국은 언젠가 예수도 부처도 등을돌리 생지옥이 될것같아 걱정입니다.

  8. 장영철 2009.08.17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준하고는...거의 2배기급이네요!!!

  9. 늘축제였음 2009.08.17 2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반도에는 예전 소도라는 지역이 있었다죠. 신과 인간의 가교 역할을 하는 샤먼이 지배하던 곳 말입니다. 그래서인지 한반도에 있는 사람들-조선시대의 지배계급을 제외한다면-은 비교적 종교에 관대한 편이고, 종교가 관장하는 지역은 그 사람이 믿지 않는 종교라 해도 신성시하는 편인데....참, 글네요. 개발이 뭔지, 돈이 뭔지... 요즘 수정만 사태를 보고 있으면, 류승완 감독의 영화 <짝패>가 생각납니다. 개발로 인해 사람들은 빚쟁이가 되고, 개발이익을 얻고자 결국 친구끼리 죽이는 진짜 개싸움 같은 영화가요.

  10. maristella0831 2009.08.18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주교 수녀들을 불경으로 압박하겠다는 생각 자체가 매우 경멸스럽기 짝이 없네요.
    불경이라는 것은 그런 용도로 만들어진 것이 아닌데..
    불경은 (저는 불교신자가 아니지만)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아름다운 용도로 만들어진 것인데,
    저런 사람들때문에 그 뜻이 더럽혀진것 같아 씁쓸합니다.

    뉴타운 유치에 찬성과 반대. 양쪽의 이익과 불이익이 있으므로
    무엇이 낫다 그르다 할 순 없는 없는 일이지만
    이런식으로 상대방을 모욕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저 개인적으로 천주교 신자라서 더 화가 나지만
    저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참고 인내하는 수녀님들 그들을 보니
    차마 부끄러워 같이 욕을 할 수가 없네요.

    정당하지 않은 방법이 언젠간 그 죗값을 치루리라 믿으면서
    지켜볼께요.
    그나저나 수녀님들 이러다가 건강까지 해치실듯 하여 심히 걱정됩니다.

    소음에 의한 정신적 피해나 명예훼손 등으로는
    조치를 치할 수 없는 건가요?

  11. 뉴클리어 2009.08.18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샤키들 보면..................한 하늘아래 산다는 게 수치스럽습니다.

  12. 네오 2009.08.18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들어 느끼지만 한국인은 돈에 환장한게 맞는듯 합니다.

    한국인인게 창피합니다.

  13. 괴나리봇짐 2009.08.18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진 사람, 가지고자 하는 사람들, 정말 잔인해지는군요.

  14. 옥가실 2009.08.18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불교와 천주교를 능멸하는 짓이군요.
    인간들이 왜 이렇게까지 타락하는지...

    그 근원은 마산시와 stx에 있는데,
    이들은 마치 남의 일인양 수수방관합니다.

  15. 반짝이 2009.08.19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도와드릴 방법이 없겠나요? 수도하시는 분들까지 이렇게 욕을 보이다니, 평택이나 용산이나 마산이나 똑같군요.

  16. 젤가디스 2009.08.22 0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드렸습니다. 사람들이 싸울때도 선을 지켜야 하는데 정말 한심한 사람들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인간이하들입니다.

  17. 어이없는 2009.08.27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야심경을 왜 저런데 사용하냐. 반야심경의 뜻이나 아나몰라...

    불자들을 모욕하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