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이들이 장만해 준 값비싼 생일 선물

10월 10일 아이들한테서 생일 선물을 받았습니다. 물건은, 택배로 왔습니다. 둘째 현지가 생일 선물이라고 건네주는데, 웬지 주저주저해지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싫은 것은 절대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마냥 즐겁고 기꺼운 것만은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포장을 뜯었더니, 뜯기 전 아주 짧은 순간 예상했던대로 옷가지였습니다. 꽤 비싼 물건이었습니다. 아주 얇게 저며 가벼운, 그러나 아주 따뜻할 것 같이 여겨지는, 오리털 제품이었습니다.

액면가가 무려 22만원이었습니다. 중3인 현지한테 실제로 얼마 줬는지 물었더니 웃으면서 "비밀"이라 했습니다. 나중에 며칠 뒤에 첫째 현석한테 전화해 물었더니 "50% 세일해서 11만원"이라 했습니다.

2. 얼마 안 되는 용돈 갖고 했던 잔소리

제게 주저해지는 느낌이 들었던 까닭을 알 것 같았습니다. 아이들한테 제가 이렇게 말한 적이 있었거든요. 용돈을 그리 많이 주지도 못하면서 "용돈 좀 아껴 쓰고 바로 쓰라."고 뜬구름 잡는 소리를 했습니다.

제대로 쓰면 남는 돈이 별로 없을 줄은 안다만, 지금 우리 사정이 그렇지 않니. 니네 돈 쓰는 데 일일이 간섭할 생각은 아니다만, 한 번씩 물건 사는 것 보면 겁이 날 때가 있어. 조금이라도 남겨 저금해 버릇해라. 운운.

아이 둘 가운데 첫째 아들인 것 같은데, 그 때 이렇게 말하더군요. 아빠, 올해 헤드폰 말고 옷은 세 개밖에 안 샀어요. 제가 뭐라 받았겠습니까. 이 친구야, 아빠는 올해는 물론 지난해도 옷은 아예 사지도 않았단다. 선물이 몇 개 들어오기는 했지만. 이랬답니다.

그러면서 이랬지 싶습니다. 야, 지금 (내가) 입고 있는 청바지도 다 니 것인데 지금은 안 입는 옷이야. 저는 별 뜻 없이 했는데 아들은 그렇지 않았는가 봅니다. 아빠 그거 (산 게 아니고) 누가 준 거예요. 저한테 안 맞아요. 이렇게 대꾸를 했습니다.

아이들 의논하고 선물을 고르고 하는 장면이 떠올랐습니다. 아빠한테 무엇이 제일 필요할까 따져 생각했을 것입니다. 따뜻한 겨울옷이 하나 있으면 좋겠다는 데 뜻이 모였겠지요. 인터넷을 뒤져 자기네 지불할 수 있는 범위에서 알맞은 옷을 찾느라 또 한동안 시간을 썼을 것입니다.

3. 아이들 눈에 비쳤을 궁상

아이들이 '따뜻한 겨울옷'을 고른 까닭을 알 것 같았습니다. 지난 겨울에 아들 녀석 겨울옷을 빌려 입는 궁상(窮相)을 제가 떨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지금은 아들 청바지를 입고 다니면서 이를 아이들한테 뻐기듯이 말하기까지 했기 때문입니다.

제게는 따뜻하게 걸칠 수 있는 겉옷이 두 벌 있었습니다.(두 벌 더 있었는데, 하나는 낡아서 못 입게 됐고, 하나는 자취가 없어졌습니다.) 그 두 벌 옷 빨 때가 되면 아들 겉옷을 빌려 입곤 했습니다.(물론, 양해는 얻었지요만) 아들은 웃으며 그리 하시라 해 줬습니다.

한편으로는 제가 이렇게 궁상을 떨어 아이들로 하여금 큰 돈을 쓰게 만들었다는 자책이 되면서도, 아이들 마음씀이 고마웠습니다. 그러면서 몇 가지 다짐을 했습니다. 첫째는 앞으로는 궁상을 떨지 말아야지, 둘째는 아이들 팍 믿고 용돈 쓰는 데 아무 말 말아야지, 입니다.

4. 한 번 더 하는, '간섭하지 말아야지' 다짐

궁상은, 이렇습니다. 여태 저는 그게 궁상이라고는 생각해 보지 못했습니다.(아이들도 물론 우리 아빠 궁상 떠네, 이리 비꼬듯 여기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노는 옷 그냥 입는 뿐이고 그게 그냥 편하다고 여겼습니다. 아이들 눈에 어떻게 비칠지, 다른 사람들 눈에 어떻게 비칠지는 전혀 생각지 못한 생각 짧은 행동이었습니다.

60년대와 70년대 어린 시절을 그렇게 지낸 까닭으로 그것을 그냥 검소함으로만 여긴 잘못입니다. 아울러, 지금도 20년 전 빛나던 20대와 마찬가지로 여기고, 아무렇게나 입어도 후줄근하지 않고 빛이 나리라 착각한 잘못입니다. 쉰 가까운 40대에 맞춰서 옷차림도 좀 신경을 써야 하겠습니다.

아이들 용돈은, 이렇습니다. 아이들이 돈을 제대로 쓰는지 어떤지는 지금도 잘 모릅니다만, 적어도 여태껏 함부로 쓰거나 엉뚱하게 쓰지는 않았습니다.(이런 정도는 뒤에서 지켜만 봐도 알 수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도 저는 믿지 못하고 아껴 써라, 계획을 세워 써라 닦달을 해댔습니다. 지금 생각하니 거기에는 제 어릴 적 기억이 끼여 있었습니다. 용돈(많지는 않았습니다만) 받으면 군것질이나 짤짤이(아시죠?) 따위로 곧바로 다 써 버리고 나머지 기간은 버스비도 없어서 먼 길을 걸어다니곤 했습니다. 제 과거에 비춰 아이들을 재단한 잘못입니다.

저는 이 생일 선물을 여태까지 세 번 입었습니다. 아직 가을이라 전혀 춥지 않은데도 말씀입니다. 자랑도 하고 싶고 아이들한테 마음에 쏙 든다는 표현도 하고 싶었습니다. 올 겨울이 제게는 겨울답지 않게 따뜻한 '이상 난동'이 될 것 같습니다. 한편 부끄럽지만 그래도 다른 한편 뿌듯한, 그런 이야기였습니다.

김훤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09.10.25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그냥,
    현석이와 현지가 고맙고,
    김훤주 기자님도 고맙고 그렇습니다.

    식구들 모두 분명 따뜻한 겨울이 되겠지요?
    건강하시고요.^^

  2. 감사해요 선생님 2009.10.26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쉬..선생뉨 밖에 없네요...감사합니다.
    근데 티스토리 운영자에게 보내신다구요?메일주소 아세요?역시 대단하십니다.
    선생님 근데 저 지금 올려야하는거 무지무지 하게 많으니깐요 시간나실때 해주세요.
    감사합니다.근데 왜 수료증 이름고친것은 안올까요?
    ㅠ.ㅠ

  3. 팰콘 2009.10.26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껴쓰는 궁상은 닮지 말아야지 하는데 유전이 되나봅니다!
    아버지한테 듣던 그 잔소리가 그리 싫었는데
    결국 애기한테 하겠죠~!

  4. 초록누리 2009.10.26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따뜻하실 것 같습니다. 아이들도 아마 아빠의 마음을 다 알 거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아빠한테 좋은 선물했다고 생각하며 기뻐하겠네요.
    아직 춥지 않은데도 아이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하시려는 마음이 뭉클하고 따뜻한 가정의 모습에 훈훈해 집니다.

  5. 괴나리봇짐 2009.10.26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훈훈한 아침입니다.^^

  6. 먼 독자 2009.10.26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로는 그 오리털 점퍼에서 작은 깃털 하나 얻어 갖지 못하겠지만, 이 글 덕에 마음만은 저도 오리털 파카 하나 장만한 듯 따스하고 든든합니다.

  7. 이윤기 2009.10.26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옷장을 열어 볼 때 가끔 내가 가진 옷이 너무 많다는 생각을 하곤합니다. 그래도, 싸게 파는 옷을 만나면 마음속으로 이런 저런 핑게를 대면서... 지름신을 쫓지 못할 때가 많았습니다. 제 삶을 돌아보게 만드는 아침입니다.

    • 김훤주 2009.10.26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저는 지름신이랑 친하지를 못해서리... 하하.

      체질이 그렇게 돼 버려 있나 보다, ^.^ 생각할 따름이지요.

      앞으로 때깔 나면서도 값싼 물건 보이시면 댓글로라도 좀 일러주세염. 저도 좀 사게요.

  8. 포세이동 2009.10.26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상 떤 아버지가 잘 못이겠습니까. 예전부터 생각했던 거지만 선배는 버팀되는 아이들이 있어 좋겠습니다. 아빠가 좋은 모습을 보였으니 아이들이 그렇겠지요. 저도 그러고 싶습니다.
    그리고 어제 따뜻한 옷 입었던 것 같았는데,

    • 김훤주 2009.10.26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스. ^.^

      나는 좋은 모습 많이 보이지 못했어영~~~ 맨날 술이나 마시고, 때로는 업혀 들어오기도 하고, 옆집 가서 문 두드릴 때도 있고. ㅜ ㅜ.....

      어제 그 따뜻한 옷 입었던가 기억이 안 나는듸? ^.^

  9. 포도봉봉 2009.10.26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아빠를 사랑하는 마음씀씀이가 느껴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0. 옷만큼 따뜻하네요. 2009.10.26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년전 28만원 주고 산 콜록비아 거위털 파카랑 느낌이 비슷하네요.
    남자 팬티 한 장 무게지만 보온은 최고의 성능이더군요.
    그러나 디자인이 별로라 올해는 입을지 말지 고민 중인데...
    11만원 짜리 파카 한장에 이렇게 따뜻한 마음을 내는 분이 있는가하면
    저같이 철없는 사람도 있나봅니다.
    역시, 어떤 대상이든 의미를 부여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내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이 글보고 저도 그냥 입을랍니다.

    • 김훤주 2009.10.26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당... 저는, 아이들 덕분에 이번에 좀 바뀌어야겠다 생각을 했지만, 다들 제 생긴 대로 사는 것 아닐까 싶습니당~~~.

      디자인이 별로라 입고 싶지 않다면, 그렇게 하시는 것도 그리 나쁘지는 않을 것 같은데요, 저는. ^.^

  11. 김천령 2009.10.26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기특합니다.
    그나저나 아이들때문에 따뜻한 겨울 나겠습니다.

  12. 강창덕 2009.10.26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지,현석이가 사준 옷이 이번 겨울에 내복 안 입어도 춥지 않겠습니다.

    몇일전 생일이라는 소릴 들었지만 늦게나마 축하를 드립니다.

  13. 산지니 2009.10.26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습니다. 무지 가볍고 따듯해보이네요.
    100% 믿고 맡겨두면 아이들은 오히려 더 잘할것 같은데요^^
    자기를 믿어주는 사람 쉽게 배신하지 못하는 법이잖아요.

  14. 김경민 2009.10.29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중고등학생때 부모님 생신이 다가오면 누나들과 십시일반 돈을 모아 선물을 해드렸답니다.. 지금도 그렇습니다만. 돈 1,2 만원이 구렁이 알처럼 귀하게 느껴졌던 그때에 기자님이 자녀들에게 하셨던 잔소리 저도 부모님께 들으면서 당장엔 투덜투덜 댔지만서도 누나들과 선물을 고를 때 어찌 그리 설레고, 또 선물을 받으신 부모님 얼굴에 어찌 그리 마음이 좋던지요.. 기자님 자녀분들도 저와 같은 마음이었을 거예요..ㅎㅎ

    • 김훤주 2009.10.29 2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경민 선생님, ^.^ 참 고맙습니다. 선생님 경험담 곁들여 주시니 제가 또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마음에 아름다운 풍경 하나를 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