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처음 라면을 먹어본 기억 아직도 갖고 계시나요? 저는 초등학교 4학년 겨울방학 때였답니다. 당시 고향 남해에서 4학년을 마치고 부산으로 전학을 가기로 되어 있었는데, 개학 전 미리 부산의 누나 집에 가 있었지요.

부산 초장동의 산동네에 누나들이 셋방살이를 하고 있었는데, 그 비탈진 골목길을 오르거나 내려갈 때마다 세상에서 단 한 번도 맡아본 적 없는 특이한 음식 냄새가 풍겨나오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그 냄새의 정체가 궁금했습니다.

그 냄새의 정체를 아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습니다. 어느날 누나가 라면을 사와 끓여주었기 때문입니다. 라면을 양은냄비의 펄펄 끓는 물 속에 넣는 순간, 저는 그 특이한 냄새가 바로 그 꼬불꼬불한 국수에서 나는 것임을 알아챘습니다.

첫 맛이 어땠을까요? 아주 강렬하면서도 맛있었습니다. 정말 뭐라고 형언할 수 없는 독특한 맛이었습니다. 그 때부터 바로 중독되어버렸지요. 당시 라면값은 25원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가게에서 파는 잼과 크림이 든 샌드위치 가격과 같았습니다. 제 어린 나이에도 "같은 값이면 차라리 라면을 먹지"라고 생각했던 기억도 남아 있습니다.

당시엔 라면도 쉽게 사먹지 못했습니다. 하나를 끓여 누나와 둘이서 나눠먹는 일이 많았습니다. 그 때마다 양이 차지 않아 냄비 뚜껑에 남아 있는 국물을 혀로 싹싹 닦아먹었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지금 제 나이가 마흔 일곱이니 벌써 35년이 지난 일이네요. 그런데 오늘 아침 담배를 사러 집앞 슈퍼에 갔다가 35년 전의 바로 그 라면을 발견했습니다. 정확히 그 때의 디자인과 일치하는 지는 확실치 않습니다만, 비슷한 것 같았습니다. '진하고 담백한 닭고기 국물맛!'의 그 삼양라면이었습니다. '라' 자와 '면' 자 사이에 하이픈 '-'이 있는 것도 그 때의 표기법 그대로인 것 같습니다.

가격은 25원에서 700원으로 올랐으니, 무려 28배나 오른 셈이군요. 이 촌스런 포장지의 三養라-면을 보는 순간 바로 구입하고 말았습니다. 추억의 맛이 떠올라 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Since 1963'이라 적혀 있는 걸로 보아 우리나라에 삼양라-면이 나온 게 저의 생년과 같군요. 동갑내기네요. 하하.


아침부터 라-면을 끓이고 있으니 아내가 타박을 하더군요. 그래도 푹 삶았습니다. 그야말로 '푹' 삶아야 추억의 맛이 살아납니다. 왜냐면 라면이 충분히 퍼져야 조금이라도 양이 많아지기 때문에 그 땐 무조건 '푹' 삶아 먹었습니다.

촌스런 포장지의 라-면에는 '아름답고 소중한 추억을 정성껏 담았습니다'라고 적혀 있군요. 저처럼 라-면에 얽힌 추억이 있는 중년들에게 아마도 불티나게 팔려나갈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이런 걸 '추억마케팅'이라고 하는가요?

뜬금없이 아침부터 추억에 잠겨봤습니다. 이런 걸 보면 저도 이젠 늙어가나 봅니다. 허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괴나리봇짐 2009.12.03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양라면 클래식 대박날 거 같은데요?
    저도 안성탕면에서 저걸로 바꿨답니다.^^

  3. 아미누리 2009.12.03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 적, 캬 ㅠㅠ
    라면 먹던 기억이 생각나군요.

    매워하면서도 훌쩍훌쩍 먹고있던 시절 ㅎㅎ

    12월 4일까지 아미누리이벤트 진행
    자세한내용은 행복하軍 -> 이벤트 참조하세요~

  4. 실비단안개 2009.12.03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국민학교때 처음으로 먹었었는데, 맛에 대한 특별한 기억은 없습니다만,
    라면 봉지를 모아 종이접기식으로 접어 방석이나 기타 깔개를 만든 기억은 있습니다.
    그런거 참 잘 했는데.^^

    아침도 아직 못먹었는데
    지금 라면 삶을 랍니다. 푸~ㄱ

  5. 초록누리 2009.12.03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나이가 들면서 이상하게 라면이 안 먹고 싶어지더라고요.
    소화가 잘 안되기도 하고...전 라면만 먹으면 특이하게도 잠이 온답니다.ㅎㅎㅎ
    그런데 글 읽다보니 갑자기 라면이 먹고 싶어지네요.ㅎㅎ

  6. 2009.12.03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골드 2009.12.03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저 삼양 라-면 집에 사 놓고 먹고 있죠.
    근데 제 기억속의 삼양라면은 (50원일때) 봉지가 저 색깔보다 주황색에 더 가까운것 같았는데..
    기억이 바랜건지, 봉지색이 바랜건지.....

  8. 레오 2009.12.03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원 할 때 먹었던 기억이 가물 가물합니다

  9. 흐르는물 2009.12.03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옛날 포장을 어디서 구했나 생각했는데..
    삼양라면 클래식이라는 이름으로 나오나봅니다..
    포장이 재밌어서라도 한번 사보고 싶어지는데요 ^^

  10. 포도봉봉 2009.12.03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저 삼양라면 샀어요. 아직 끊여먹진 않았는데 옛날 생각에 바로 구입~~^^

  11. wheelbug 2009.12.03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저도 삼양라면 클래식 먹어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초등학교 시절 먹어봤던 그 맛 그대로였습니다. 저도 마트에서 몇 봉 사왔습니다. 중학생 아이도 좋아합니다. 사실 이 라면 나오기 전에 옛날 라면 맛에 가장 근접했던 것이 삼양컵라면 주황색 작은용기였거든요. 그리고 초등학교 때는 라면이 비싸서 소면과 함께 삶아먹었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그 짜디짠 소면 말입니다...

  12. 삼양라면 2009.12.03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마트에 갔다가 문득 보여서 사다가 끓여 먹어 는데 예전 맞이 아닌 듯

    입 맞이 변한건지 ??

  13. 황선영 2009.12.03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주완 기자님 저도 이라면 한번 먹어 봤어요,,
    진짜 맛이 끝내죠요!!!

  14. 황선영 2009.12.03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주완 기자님 저도 이라면 한번 먹어 봤어요,,
    진짜 맛이 끝내죠요!!!

  15. 유림 2009.12.03 1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정말 옛날 라면 같아요..
    몸살이 나서 누웠다가 금방 컴앞에 앉아서 김기자님 글을 읽으며
    웃었답니다.

    밥을 종일 굶었더니 뭣좀 먹어야겠다며
    떠올린 것이 바로 라면먹을까였답니다.ㅎ

    평소엔 라면 입에도 대지 않는데 말입니다..

    먹고싶어서 저도 오랜만에 라면 콜~

  16. 인디아나밥스 2009.12.03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삼양라면 클래식 라면이 새로 나왔네요.^^
    저는 처음보는 라면입니다. 저희 동네 마트에도 파는지 한번 살펴봐야겠습니다.ㅎㅎ

  17. 보라매 2009.12.04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이 많이 달릴 것 같아서 쓰지 않으려다가...
    (댓글쓰고 나중에 와서 답글 없으면 약간 허탈하거든요..흐흐흐)
    한마딘 해야할 것 같아서.
    옛날 라면이 주제인데 말입니다.

    가격도 기억하시고...별걸 다 기억하는 분이시네요...

    제가 지금도 라면을 먹을땐 항상 이런 생각입니다. 옛날 맛은 이게 아닌데...하는.
    지금이 여러모로 맛이 더 풍요롭겠지요만...
    요즘 기준으로 따지면 약간 불량식품끼가 감도는 느낌의 옛날 맛이 항상 그리워집니다.
    새로 나온 이 라면은 그 추억의 아쉬움을 채워줄 수 있으려나...

    • 김주완 2009.12.04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죄송합니다. 가급적 답글 달려는데 쉽지 않네요. 보라매님도 저와 비슷한 연배인가 봅니다.

    • 보라매 2009.12.05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댓글 많이 달릴법한 글은 부담드릴까봐 댓글 잘 안쓰려 합니다. 좋은 글 잘 읽고 있는 것도 고마운데 그런 부담까지 드리는건 좀...
      전 1962입니다.

  18. 달남자 2009.12.04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방문합니다. 반갑습니다. 저도 저 라면 어제 맛있게 먹었어요. 포장이 참 이쁘더라구요. 닭고기로 국물을 낸 스프라던데 더 제 입맛에 딱이던데요. 옛날 라면에 대한 특별한 추억이 없는 저에게도 마음에 드는 라면이었습니다. 주위에 강추! 하지요.

  19. 크리스탈 2009.12.04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트에서 봤어요~~
    그때 진짜 촌스럽게 포장지 만들었네..했는데
    처음 나왔을때 포장지였군요. ㅎㅎㅎㅎ

    김주완기자님은 삼양라면과 갑장이세요?
    저는 새우깡과 갑장인데... ㅎㅎㅎ

  20. 햇님 2009.12.04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날 눈팅만 하다가 오늘은 로그인에서 댓글을답니다.
    소통하려구요....
    동갑네라 그런지 일상을 바라보는게 많은 공감이 가는데..게으름때문에
    오늘에 다네요. 그것도 임현철님에게 혼이나서^^

  21. brendy 2009.12.06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옛날 삼양라면 맛을 잊지 못하는 사람 중에 하나입니다.
    그렇지만, 옛날 삼양라면 맛 아닙니다.
    다른 분들도 포장지에 현혹되지 마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