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며칠 동안 '강추위'가 우리를 덮쳐 왔습니다. 저는 집안에서 주로 일하는 바람에 크게 추위를 타지 않아도 됐지만, 바깥에서 한데일을 많이 하는 이들은 그야말로 많이 추웠을 것입니다.

그런 이들 생각을 하면 이렇게 낱말을 갖고 이러니 저러니 떠들어대는 것이 미안하고 겸연쩍고 쑥스럽기도 하지만, 여기 짚어 봐야 할 구석이 있기에 한 번 말머리를 이렇게 내어 봅니다.

'강추위'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지금은 두 가지가 나옵니다. 다음 국어사전입니다. "강추위1 [명사] 눈도 오지 않고 바람도 불지 않으면서 몹시 매운 추위." "강추위2[强추위] [명사] 눈이 오고 매운 바람이 부는 심한 추위."


좀 이상하지 않습니까? 말글은 이것과 저것이 서로 다르게 인식하게 해 주는 변별력이 있어야 하는 법인데, 이것은 똑같이 '강추위'로 적어 놓고도 뜻은 같지 않고 아주 다르니까 말입니다.

강추위1이나 강추위2나 아주 매운(또는 심한) 추위임은 똑같지만, 바람이 불고 눈이 오느냐 여부에서는 완전히 서로 다른 상황을 일러주고 있습니다. 그러니 쓰는 사람이 헷갈릴 수밖에 없습니다.

동아출판사 개정판 서문.


정답은 옛날 사전에 들어 있습니다. 1994년 1월 나온 동아출판사 국어사전 개정판을 보면 '강추위1'만 있고 '강추위2'는 없습니다. 그러면서 '바람기도 없이 몹시 매운 추위'라 풀었습니다.

그러니까 원래 '강추위'에서 '강'은, 우리가 보통 '깡소주' '깡촌'이라 할 때 쓰는 '깡'과 같은 맥락에 놓여 있었던 것입니다. 국어사전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접두어 '강-'을 찾으니 "(일부 명사 앞에 붙어) ①'억지의', '부자연스러운', '호된' 등의 뜻을 나타냄.(강추위·강주정·강다짐 따위.) ②'그것만으로 이루어진'의 뜻을 나타냄.(강보리밥·강조밥 따위.)"이라 나옵니다.

물론 다른 접두어 '강-(强)'도 있기는 합니다. "(일부 명사 앞에 붙어) '매우 센', '무리함을 무릅쓴' 등의 뜻을 나타냄.(강타자·강펀치·강행군 따위.)"이라는 설명을 단 채로요.

그러니까 국어사전을 바탕삼아 짐작을 해 본다면, 원래 '강추위'는 '그것만으로 이루어진'이라는 뜻이 담긴(그런 면에서 이 사전도 조금 잘못이 있습니다.) '강추위'밖에 없었지만, 나중에 '매우 센'이라는 '강(强)추위'가 더해졌을 것입니다.

그리고 지금은 대부분 사람들이 '강추위'라 하면 '강(强)추위'로 여깁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고 그렇게 쓰니까 사전도 그렇게 바뀔 수밖에 없습지요. 그래서, 여기에서 저는 매체의 힘을 봅니다.

많은 이들이 이렇게 여기는 까닭이 무엇인지를 곰곰 살펴 생각해 보면 거기에 신문·방송이 있는 것입니다. 신문 방송이 바람이 불거나 눈이 내리거나 관계없이 매운 추위를 두고 그냥 '강(强)추위'라고만 이르고 또 쓰다보니, 이른바 언중(言衆)도 은연 중에 그렇게 생각하고 마는 것입니다.

물론 신문·방송이 끼이지 않아도 '강추위1'에 더해 '강추위2'가 붙었을 수도 있겠습니다만. 그래도 신문·방송이 애초부터 '강추위'를 '눈이나 바람이 없는 매운 추위'를 이르도록 신경써서 말글을 부렸으면 상황이 지금 같지는 않겠지요.

만약에 그랬다면 지금처럼 같은 '강추위'라는 낱말 하나가 바람·눈이 있는 상황과 바람·눈이 없는 상황을 동시에 이르는 이런 혼란스런 사태만큼은 비껴나 있지 않았을까, 여겨보는 것입니다.

김훤주

우리말은 서럽다 - 10점
김수업 지음/나라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rightListen 2009.12.22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은 문득, 연역적 오류를 생각하게 합니다. 94년도 개정판을 두고 논지를 펴서 현재를 갈음하는 것 말입니다. 단어는 그 홀로 생명력을 머금은 홀씨지만, 싹을 틔우고 꽃으로 피지 않고서 살아 움직이는 것은 아닙니다. 글도 마찬가집니다. 우리가 매체를 마주할 때는 자연스레 맥락을 떠올리게 되는 것처럼, 단어도 연속된 문장의 맥락 안에서 생명력을 움 틔우고 꽃을 피우는 씨앗입니다. 단어를 두고, 의미의 부재를 이야기하기엔 문장과 이를 둘러싼 맥락의 가치는 너무나 무궁무진한 것입니다. 문장의 가능성과 가치 안에서 생명력을 이어가는 '매마른 강추위'와 '너무나 추운 강추위'는 본래의 의미를 통해 구분이 되기에 충분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책(冊)과 책(柵), 도서(圖書)와 도서(島嶼). 소리로 표현되는 우리말의 특성은, 동음을 벗어나기 어렵고. 단어로만 봤을 때엔 그 의미의 혼용 또한 막기가 어렵다는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문장과 맥락의 가치로 많은 대화와 소통을 이루고 지금껏 역사를 세우며 흘러왔습니다. 책에서 발췌하셨나요? 글을 통해 무슨 이야기를 하시고자 하는지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책이 우리말의 본령을 통해 우리나라 고유에 정체성을 탐구하고자 한다면, 이 글은 흔들리는 단어와 그 혼용된 의미의 탓을 찾음과 동시에, 그 원인을 '매체'에서 찾고 있군요? 강추위와 강추위. 세상이 빠르게 변화하는 만큼, 말의 의미 또한 빠르게 변화하고. 그것을 전달하는 매체의 기호 역시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또, 변화해야만 하고요.

    잘 정리된 글은 개운히 잘 읽었습니다. 즐거운 성탄 되세요.

    • 김훤주 2009.12.22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실에서 쓰이는 강추위의 대부분은 바람이 불거나 눈이 오거나 여부와 무관하게 쓰입니다. 바람이 불지 않아도 추위가 매서우면 강추위라 하고, 바람이 불어도 추위가 매서우면 강추위라 합니다. 좀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ㅅ개로 생긴 '강(强)추위'가 원래 있던 '강추위'를 잡아 먹어 버린 셈입니다.

      저는 이런 뒤섞임이, 말글을 부리는 일로 밥벌어 먹는 보도 매체들로 말미암아 촉진됐다는 사실이 서글플 따름입니다.

      곁가지입니다만, '브라이트리슨'님이 보기로 든 책과 책은, 그리고 도서와 도서는, 쓰이는 맥락이 비슷하거나 같은 때가 사실은 별로 없지요. 그래서 말글의 기본인 변별력을 실제로는 크게 해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강(强)추위'와 '강추위'는 그렇지 않은 때가 많습니다.

  2. 화니 2009.12.22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언어는 변하는거 아시잖아여.. 그냥 받아들이셈...우리가 인터넷외계어를 언어파괴라고 하는데..이건 언어를 편히쓰고자 하는 인간의 욕구로 인한 진화입니다.

    고등학교때 국어시간 훈민정음 공부하셨죠. 그 언어 해독안됩니다. 지금보면 완전히 외계어입니다.

    • 김훤주 2009.12.22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글이 달라지는 것 받아들이지 않는 바가 아니거든요. ^.^

      저는 단지 '그냥' 받아들이지는 말고, '생각해보고' 받아들이자는 주의자일 따름이랍니당~~~

      이를테면 훈민정음도 '그냥' 보면 말씀대로 '외계어'이기만 하지만 '생각하면서' 보면 지금 말글과 무엇이 어떻게 관련돼 있는지가 보이기 때문에, 그 느낌이 새삼스러울 때조차 있을 정도랍니당.

  3. parxisan 2009.12.22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東京'의 로마자 표기는 'tokyo'입니다. 한글로 바꿔 적어보면 '토쿄'죠. 그런데 실제 일본사람들 발음에 가깝게 적으면 '도꾜'입니다. 발음에 따라 히라가나로 적으면 탁음부호와 반탁음부호를 넣어야 합니다. 이런 식의 일본어 문법을 일본 스승한테 배운 학자들은 한국어 문법을 만들 때 비슷하게 적용했다고 합니다. 개정되기 전 한글 로마자 표기법을 생각해보면 쉽게 이해가 될 것입니다. '부산'을 'Pusan'으로 표기하지 않았습니까? '짜장면'으로 발음하면서 '자장면'이 옳은 표기인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합니다. 발음보다는 단순하게 쓰는 쪽으로 맞춤법을 만들었던 것 같습니다. 강추위도 깡추위를 표기하면서 그렇게 된 것이 아닐까 합니다.

  4. issuepot 2009.12.23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대중의 지혜를 빌려 결과가 나오지 않은 뉴스나 이슈의 미래를 예측해보는 사이트
    이슈팟에서, 블로거 분들을 위한 오픈 이벤트를 진행중입니다.
    이벤트 참여는 5분도 안걸리며, 16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드리고 있습니다.
    참여하셔서 많은 상품권과 경품 받아가셔요~
    http://issuepot.com/customer/notice_view.php?idx=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