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퓨전국악그룹 '헤이야'가 보여준 예사롭지 않은 포스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2박 3일간 여수 팸투어에 다녀왔습니다. '팸투어'란 영어 Familiarization Tour의 준말로 '사전답사여행'쯤으로 번역되는 모양인데, 요즘은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관광홍보를 위해 종종 열고 있는 행사입니다.

그런데 이 여행에서 뜻하지 않게 퓨전 국악그룹의 공연을 보게 되었는데요. 저도 왕년엔 한 때 하드록과 포크록 등에 미칠 정도로 음악을 좋아했던 적이 있어서 어느 정도는 보는 눈과 듣는 귀가 있다고 자부합니다.

그런 제가 이들의 공연을 보고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사실 제가 요즘은 워낙 TV도 안 보고 음악과도 멀어져 있어서인지 '퓨전 국악'이라는 장르의 공연을 처음 봤기 때문이기도 할 겁니다. 그걸 감안하더라도 이들의 공연은 적잖게 충격이었습니다.

악기와 스테이지 매너, 연주, 그리고 음악 선곡 등이 그야말로 제 상식의 허를 찔렀습니다.


대금과 해금, 그리고 가야금 등 우리 악기와 함께 바이올린이라는 서양악기가 함께 어우러져 이런 음악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게 정말 신선하기도 했고, 한복을 개조해서 저렇게 '섹시'한 패션을 보일 수 있다는 것도 쇼킹했습니다.

대금을 연주하는 이 멤버의 눈빛이 예사롭지 않다.


그룹의 이름은 '헤이야(HeyYa)'라는 여성 4인조였습니다. 각자 개성도 달랐습니다. 짧은 공연이라 한 명 한 명 살피진 못했지만, 그들 중 한 명은 귀여운 이미지로, 또 한 명은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이 특히 뇌리에 남았습니다.

특히 대금을 연주하는 이 분의 눈빛이 뿜어내는 포스와 카리스마가 보통이 아니었다. 어쩌다 보니 내 카메라 렌즈와 눈이 마주쳤다.


공연에서 헤이야는 'Hand in hand&The victory'와 'Tie a yellow ribbon round the old oak tree', 그리고 가요 '빈대떡 신사'를 연주했는데, 그야말로 눈과 귀를 뗄 수가 없었습니다. 어떻게 그런 곡을 골랐는지도 제 상식의 허를 찔렀습니다.

해금을 연주하는 이 분은 마치 북한의 공연예술가들처럼 머리에 꽃을 달고 촐랑촐랑 귀여운 이미지를 연출한다.


이들의 공연모습을 동영상으로도 찍었는데, 스피커 바로 앞에서 찍어 사운드가 영 엉망입니다.

내 예감으로는 곧 이들이 TV에서도 스타로 발돋움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그래서 그나마 마지막 '빈대떡 신사'를 연주할 때의 짧은 모습만 동영상으로 올립니다. 언제 기회가 있으면 이들의 공연을 제대로 한 번 보고 싶네요. 제 감으로는 이들이 곧 스타가 될 것 같기도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eamsso 2010.03.30 0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악이 대중에게 다가서려는 노력으로 요즘 젊은 국악인들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추노 ost 참여한 이꽃별씨와 배우 이하늬씨의 언니인 가야금 연주자 이슬기씨가 한 예.
    홍대 인디 밴드와의 어울림도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헤이야분들의 공연을 더 많이 접할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2. 실비단안개 2010.03.30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다녀오셨군요.
    저는 며칠동안 정신없이 바빴습니다.^^

    추적 60분 방송 안내입니다.


    KBS 추적60분, '해외범죄 그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작년 11월 친구들과 부부 동반으로 사이판에 여행을 갔던 박재형 씨는 현재 재활병원에 머물고 있다.

    현지에서 사격 연습장을 찾았다가 그곳 직원이 난사한 총알이 허리를 관통, 하반신이 마비됐기 때문이다.

    그동안 쌓인 병원비만 2천여만 원이고, 박씨 부부는 살던 집까지 팔아야 했다. 하지만, 평생 보조기에 의지해 살아야 하는 박씨가 하소연할 곳은 어디에도 없다.

    KBS 2TV '추적60분'은 31일 오후 11시15분 '해외범죄 그후..끝나지 않은 악몽'을 방송한다.


    자세히 읽기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0/03/30/0200000000AKR20100330072100005.HTML?did=1179m

    많은 시청바랍니다!
    방송시간 : 3월 31일 오후 11시 15분 KBS 2TV '추적60분'

  3. 손상민 2010.04.03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산의 가곡전수관 간사 손상민입니다. 요전에 마지막 도시탐방대 때 뵈었어요. 아마 김주완 기자님은 기억하지 못하실테지만, 저는 그 전부터 쭈~욱 김주완 기자님을 주시(?)해왔답니다. ㅋㅋ 저는 국악관련 일을 한 지 얼마되지 않았고요. 국악에 관심을 가지게 된 건 더 얼마 안됐는데...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심오한 분야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참. 저희 가곡전수관은 우리 나라 전통성악곡 '가곡' 장르를 전승, 발전시키자는 목적으로 지어진 문화공간입니다.

    가끔 기자님 블로그에서 글을 보다가 이렇게 국악관련 글이 있어 큰 마음 먹고 댓글을 남겨봅니다. 저희도 매주 금요일 공연을 하고 있지만 퓨전국악을 다루고 있지는 않아요. 가곡, 가사, 시조와 같은 전통성악곡이나 정악을 연주하는데 여기서 조금 흐트러진 게 산조고, 더 흐트러진 게 창작국악인 정도입니다. 그런데 요즘은 국립국악원에서도 퓨전국악을 프로그램 안에 넣을 정도로 퓨전국악이 선호되고 있어요. 퓨전국악 프로젝트 그룹을 국가에서 지원해줄 정도니까요.

    아마도 김완주 기자님이 느끼신 것처럼 퓨전국악이 '국악의 새로운 면'을 부각시키고 관심을 환기시키는 효과가 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많은 젊은 친구들도 창작국악이나 퓨전국악을 선호하고 있지요. 창작국악, 퓨전국악이 어쨌든 국악을 좀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어 긍정적이라 생각하지만 때로는 서양음악, 서양악기화 된 국악을 듣다보면 우리 음악 자체의 멋이 없어진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들어요. 이게 자격지심처럼 느껴지기도 하고요. 여전히 서구의 근대적 관점에서 자유롭지 않은 채 국악을 재단해 버리는 듯 하거든요.

    말이 길어졌습니다. ^^; 결론적으로 가까운 전수관에도 한 번 들러서 우리 공연도 보아주세요.ㅋ 노래나 악기도 직접 배워보시면 더 좋고요. 그럼 늘 건강하세요. 이만. 총총

    • 김주완 2010.04.03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긴 댓글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저도 손상민 님을 압니다.

      언젠가 꼭 시간만들어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