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소설가 이병주의 책을 읽다가 이런 구절을 발견한 적이 있습니다. "맛있는 음식을 두고 술도 없이 먹는 것은 동물적인 습성이다." 뭐 이런 말이었던 걸로 기억되는데요. 저는 종종 이 말을 반주의 명분으로 삼곤 합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다 보니 블로거들과 함께 밥을 먹고 술을 마실 일도 많아졌습니다. 그렇다면 맛있는 음식을 맞이하는 블로거의 자세는 뭘까요? 그건 바로 이겁니다.

'카메라도 없이 맛있는 음식을 맞이하는 것은 블로거의 자세가 아니다.'

하하하. 무슨 말이냐고요? 맛있는 것은 널리 알려야 하고 기록으로 남겨야 할 블로거가 그런 의무를 망각한 채 자기 배만 채우는 데 급급해선 안 된다는 말이지요. 어떤가요? 그럴듯 한가요?


얼마 전 블로거 거다란 님과 커피믹스 님, 그리고 파비 님과 함께 여수팸투어를 다녀왔습니다. 거다란 님의 차에 동승하여 여수로 향하던 중 잠깐 길을 잘못들어 진주시로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이왕 진주로 들어와버렸으니 여기서 진주비빕밥이나 한 그릇씩 하고 가죠. 뭐"라고 제안했고, 마침 점심 때여서 진주의 유명한 천황식당으로 향했습니다. 손님이 너무 많아 자리가 나기를 기다리던 중 마침내 요리가 나왔습니다. 석쇠불고기 한 접시와 소주 한 병, 그리고 육회를 얹은 진주비빔밥이었습니다.

그 순간 블로거들은 수저를 드는 대신 일제히 카메라를 꺼냅니다. 지난해 대전의 아줌마 블로거 꼬치 님도 '블로거들이란~'이라는 글에서 재미있는 장면을 보여준 적이 있었는데요. 저도 그런 장면을 포착해봤습니다.


보세요. 음식을 먹을 생각은 않고 사진을 찍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그 옆에서 거다란 님은 엉거주춤 숟가락을 대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한참을 찍고 난 뒤에야 겨우 밥을 비볐습니다. 비벼놓고 또 찍습니다. 숟가락에 밥을 떠올려놓고 그걸 또 찍습니다. 먹다가 찍고, 찍으면서 먹고….


다먹은 후 식당 밖에 나와서도 또 찍습니다. 식당 입구와 간판을 담으려는 거죠. 이렇게 하여 하나의 맛집 포스트가 만들어집니다.


여수에 가서 만난 블로거들도 마찬가집니다. 첫날 저녁 만찬에 블로거들을 초대한 여수시장이 와서 블로거들과 악수하러 돌고 있는 과정에서도 연신 탁자 위의 음식을 찍어댑니다.


사진만으로는 성에 차지 않는지 아예 동영상으로 담는 블로거도 있습니다.


역시 이곳에서도 식당 밖에 나와 식당의 외부전경을 찍습니다. 카메라를 향한 블로거들의 시선이 자못 진지합니다.

이런 포스팅을 하고 있는 저 또한 사실은 식당에 갈 때마다 저런 짓을 합니다. 가족은 물론 약간 어려운 관계의 사람을 만나도 일단 음식이 나오면 카메라를 들이댑니다.

저의 이런 모습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은 상당히 어색해합니다. 그 어색함을 풀어보려고 제가 이렇게 외칩니다. "야, 이거 맛있겠네~. 사진으로 찍어둬야 겠다."

이 글을 읽으신 분들, 앞으로 블로거와 함께 식당에 가게 되면 갑자기 카메라를 꺼내도 당황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맛있는 음식을 맞이하는 블로거의 기본 자세가 그거니까 말입니다. 하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릉도원 2010.04.05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 또 공감하고 갑니다....그런데 간혹 왜 사진을 찍냐고 물어보는 사람도 많더군요...ㅎㅎ...
    새로운 한주 늘 행복하세요...*^*

  2. Phoebe 2010.04.05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많이 공감이 됩니다.
    저는 홍콩 사는데 이곳에서 제가 저러는 모습을 보면 식당 종업원들이 수근댑니다.ㅎㅎㅎ

  3. 임현철 2010.04.05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주비빔밥 이야기를 들었었는데 요것이었군요.
    블로거의 자세 맞고요~^^

  4. 김규태 2010.04.05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을 먹기 전 인증샷...
    사진에 담긴 음식...먹음직스럽게 찍으시는 블로거의 노력이 보입니다!!

  5. 파비 2010.04.05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제가 점 찍어둔 제목도 "블로거들은 밥도 안 먹나?" 였는데,
    며칠 지나 걸어야겠네요. ㅎ

  6. 한방블르스 2010.04.05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는 음식을 두고 술도 없이 먹는 것은 동물적인 습성이다" 참 좋은 말입니다...

    • 김주완 2010.04.05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흐흐 저도 그래서 그 말을 참 좋아합니다.
      그리고 "좋은 음식을 놓고 술을 찾지 않는 것은 그 음식에 대한 모욕이다"는 말도 많이 하죠.

  7. 실비단안개 2010.04.05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때론 동행한 이들에게 미안한 일이지요.
    그때는, 먹지말고 기다리라는 말 보다 더 독한 말, '신경쓰지 말고 드세요~' 합니다.^^

    커피믹스님이 블로그에 푹 빠지셨습니다.^^

  8. 2010.04.06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tasha♡ 2010.04.08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 년이나 카메라를 사용하고 있지만 음식 사진은 잘 안 찍게 되더군요.
    찍어야지.. 하면서도 뭔가....
    요즘엔 제가 만든 음식도 찍어보고 식당에서도 가끔 찍어보는데 좋은 기록이 되는 것 같아요. ^^

  10. 유림 2010.04.11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초보라 그런지 맛있는 것을 앞에 두고 선뜻 카메라를 들이대지 못합니다.
    주변 사람들 눈치도 봐야하고요 ㅎㅎ

    저도 시간이 지나면 즉시 카메라를 들이대겠죠 ^^

    어찌 김기자님 글은 직접 말을 하시는 것처럼 귀에서 들립니다
    이거 저만 그런가요?
    그래서 살아있는 듯 하단 말을 하는 모양입니다.

    벚꽃이 눈이 되어 내립니다 운동장주변에는 요...

  11. 홍컴 2010.05.06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거들의 대단한 의지와 실행력에 한표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