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낙동강 살리기 사업'이라는 토목 공사로 말미암아 낙동강이 온통 흙탕물이 되고 말았다. 시뻘건 황톳물이 그대로 흘러내리는 것이다.

물론 흙탕물이라 해도 정수를 하면 마시는 데는 별로 지장이 없을지도 모른다. 걸러내는 대로 다 걸러질 것이고 다만 투입되는 약품이나 물품 따위가 많이 들 수는 있겠지만.

그러나 낙동강 흙탕물이 뜻하는 바는 작지 않다. 바로 낙동강이 망가지고 있다는 표상이기도 하고 결국에는 낙동강이 통째로 바뀌고 말 것이라는 예고이기도 하다.

낙동강이 망가지면 우리는 어떻게 될까. 당연히 우리 사는 모습도 크든 작든 망가질 수밖에 없다. 낙동강에 적지 않게 기대고 사는 인생이기 때문이다.

낙동강 지키기 부산시민운동본부가 5월 30일 공개한 낙동강과 금호강 합류 지점 모습.


1. 한 번 오르고는 빠지지 않는 채소값

며칠 전 점심 때 들른 밥집에서 주인과 얘기를 나눈 적이 있다. 주인은 올 3월 채소값이 올랐는데 여태 빠지지 않고 있다고 걱정했다.

예전에는 채소 값이 올랐다가도 채소가 많이 나는 때가 되면 값이 절로 떨어졌는데 올해는 그렇지 않다는 얘기였다.

주인은 원인을 낙동강에서 찾았다. 잦은 비를 채소값이 비싸진 원인으로 꼽기도 하지만 전혀 아니라는 것이다.

낙동강 살리기를 한답시고 정부가 낙동강 본류를 비롯해 밀양강·함안천·남강·황강 같은 지류들 해당 구간 둔치 농토에 대해서 경작을 '금지'했기 때문이라는 얘기다.

동네 반찬 가게에서 달래 무침을 3000원어치 샀는데 간장 종지에 담아도 충분할 분량밖에 안 돼 물었더니가 '4대강인가 무엇인가 하는 것 때문'이라는 대답을 들었다는 사람도있다.

이 모두가 낙동강을 따라 펼쳐진 길고 넓은 둔치에서 지어온 농사들을 올해부터 할 수 없게 만든 탓이다. 이는 올 한 해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 앞으로는 내내 그렇게 되는 것이다.

2. 스스로 목숨을 끊은 모래 채취업자

낙동강이 망가지면 덩달아 망가지는 사람살이는 이밖에도 많고 또 많다. 하나만 더 들어 보겠다. 얼마 전 대구에서 70대 모래 채취업자가 자살한 사건이 있었다.

오랜 세월 낙동강에서 모래를 퍼내는 일로 살아온 사람이었는데 더 이상 낙동강에서 모래를 얻지 못하게 돼 사업이 망하게 되자 세상을 원망하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지금 낙동강 살리기 사업이라는 토목 공사는 강바닥을 긁어내는 데 많은 예산과 인력을 들이고있다. 이렇게 해서 강물 위로 솟아올라 있는 모래톱이 사라지고 강바닥이 깊어지면 모래 채취를 더는 할 수 없다.

그러면 어떻게 될까. 더 이상 집을 짓지 않고 살면 좋겠지만 그럴 수는 없는 노릇이다. 새로 지어야 하는 새 집도 있고 고쳐 지어야 하는 헌 집도있다.

집을 짓는 데에는 모래가 들어가지 않을 수 없다. 낙동강에서 모래를 얻지 못하면 바다로 가는 수밖에 없다. 바닷모래를 퍼내거나 끌어낸 다음 소금기를 빼서 쓰는 것이다.

같은 단체가 같은 날 공개한, 낙동강과 합천 황강 합류 모습. 오른쪽 황강은 바닥이 보일 정도로 깨끗하다.


3. 남해 바다까지 생태계가 망가진다

이렇게 바다에서 모래를 얻으려면 바다 생태계가 크게 교란될 수밖에 없다. 바닷모래 채취가 쟁점이 됐던 경남 통영 일대 어민들이 목숨을 걸고 반대 시위를 벌이는 까닭이 이것과 다르지는 않을 것이다.

낙동강이 망가지면 우리 바다도 함께 망가질 수밖에 없고 같은 이치로 바다를 일터로 삼아 살아가고 있는 어민들도 삶이 망가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파업은 할 줄 모르지만 보복은 할 줄 아는 것이 바로 자연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사람으로부터 무슨 해코지를 당해도, 자연이 당장 생태계의 순환을 멈추지는 못하지만 그 순환이 삐거덕거리면서 나쁜 재난을 안겨주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꼬집음이다.

4. 그러나 그것은 전체의 8.3%일 뿐

낙동강의 둔치 농작물 경작이나 모래 채취는, 어쩌면 낙동강이 망가지면서 보여주는 '빙산의 일각'밖에 안 된다. 빙산冰山은 얼음산, 일각一角은 한모퉁이를 뜻하는 한자말이다.

얼음은 비중이 0.917이다. 물 위로 드러나는 부분은 8.3%뿐이고 나머지 대부분 91.7%는 물 아래 숨어 있다는 얘기다. 바로 이래서, 우리는 낙동강을 망가뜨리는 이명박 정부가 더욱 두렵다.

김훤주
※ 6월 17일치 <경남도민일보>에 실은 글을 조금 가다듬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미예 2010.06.21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이 병들고 망가지면 부메랑이 되어 고스란이 인간에게 그 화가 미치겠지요.
    잘보고 갑니다.

  2. 자연없이 인간이 살수있다고 착각 2010.06.21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정부 뿐이겠습니까...

    개발,성장 좋아하는 한국 사람들 대부분일겁니다. 삶의 터전을 시멘트로 바꾸는 한국은 자손들까지 시멘트 속에서 건조하게 살면서 먹을거리도 다른나라보다 질이 떨어질겁니다.

  3. 실비단안개 2010.06.21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대포에 가면 다대포 해수욕장의 모래섬 변화를 볼 수 있습니다.
    낙동강 하구둑 건설로 모래의 유입이 줄어들어 생기는 현상같거든요.
    또 해운대 해수욕장을 비롯 많은 해수욕장에 인공모래를 공급합니다.
    부산의 해수욕장 모래는 모두 낙동강의 모래니, 낙동강 살리기는 강변의 농가, 상인, 밥집, 소비자와 함께 부산의 해수욕장도 죽일 것입니다.

  4. 괜찮습니다. 2010.06.21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틀린 정책을 지지하는 사람들도 같이 한번 제대로 죽어봐야
    틀린걸 느낄수 있을겁니다.
    그전에 아무리 말로 한들 알아먹질 못하니...

    100년쯤 걸려서 복구하면서
    두고두고 뉘우쳐야만 느낄수 있다면
    그래서 의식이 변할 수 있다면

    이런 희생 울면서 참을수 있습니다.

  5. sk 2010.06.21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체 저 공사를 하면 누가 경제를 산다는 말이지????????????????????
    어느누가 돈을 버는가...........................................
    기가막힌다.

  6. 저녁노을 2010.06.21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부로써 채소값이 내리지 않아 제일걱정입니다.
    이긍..^^

  7. 맹그로브 2010.06.21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천에는 명소가 생겼다는데... 모래산이라고 ... 왜 4대강에 찬성을 하는지... 그 뒤에 숨어있는 의도가

    의심스럽네여..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결과가 그렇게 나왔는데도 불구하고 난 내갈길 간다라는 사람도

    대단하지만 낙동강유역의 농민이나 경상도 분들은 어떠한 생각들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 김훤주 2010.06.22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저희들은 지율 스님이 찍은 낙동강의 어제와 오늘을 보여주는 사진을 경남 전역에서 순회 전시를 하고 있습니다. 어떤 생각을 하는지 알고도 싶고, 어떤 생각을 하더라도 실상을 알고 하는 편이 낫지 않겠느냐 싶어서요.

  8. 앞산꼭지 2010.06.21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습니다.
    낙동강과 그 안에 깃든 무수한 생명을 살상하고
    급기야 사람들의 목숨마저 앗아가는
    4대강 토목사업 반드시 막아내십시다....

    좋은 글 잘 보고갑니다.

    • 김훤주 2010.06.22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막아지면 막는 것이고, 막아지지 않으면 그것대로 어쩔 수 없는 노릇이고~~~~~~ 할 수 있는 데까지는 뭐든 다 해보는 것입니다.

  9. 검은괭이2 2010.06.21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대강 사업... 정말 막아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ㅠㅠ


    좋은 글 잘 보고 가요ㅠㅠ

  10. 곱단이 2010.06.21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뉴스도 세조이에 관한 내용만 집중적으로 나오고 4대강에 대한 내용은 아주 작게 다루고 있더군요...무엇이 중요한지...언론의 문제도 크고....우리 스스로가 이 나라의 자연을 파괴하고 있는 현실이 너무나 가슴아프고 눈물이 .....두고 두고 후회 할 것입니다. 적극적으로 반대합니다.

  11. titi 2010.06.21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러다 국민들만 부메랑 쳐 맞는거 아닌지..ㅠㅠ 좀 하지말라면 하지좀 말라고요..ㅠㅠ

  12. 부끄럽다.. 2010.06.21 1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에 이명박이 운하 만든다고 다른곳을 모티브로 해서 한다고 막 하지 않았나여?
    그 지역에서 연설을 하는데 한국이 나오더군요
    한국 대통령이 자기네들의 운하를 모티브로 운하를 만들거라고~
    사람들의 반응요??
    모두들 비웃더군요....
    그사람들은 그게 아닌걸 아는데 그걸 할러는 우리나라 얘기를 들으니... 웃을수밖에요...
    뭐 운하는 안됬지만.. 4대강이라니...
    그냥 나두면 잘 돌아갈것을.....
    다른나라들은 보전할러고 날리인데..
    우린 뜯어 고친다는 이유로 망가트리는 꼴이니...
    내 자식들 생기면 아주 똑똑히 얘기해줄랍니다..
    저게 다 대통령 잘못뽑으면 이렇게 나라가 망가진다는것을...

  13. 2010.06.21 2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글쎄다;; 2010.06.21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하나만 개발한다 하면 환경오덕들이 게거품 처물었지만....세상살긴 좋아졌어도 힘들어진건 없는듯 한데??

    • clue 2010.06.22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환경오덕이라 하시지만.. 그렇게 환경을 사랑하는 분들이 계시기에 이만큼이라도 지키고 있는거 아니겠어요? 물론 지금 당장은 피해볼거 없겠죠. 환경파괴는 10년, 20년, 시간이 흐른후에 인간의 힘으로는 감당하기 힘든 엄청난 피해들이 몰려오는 것이니까요.

    • 김훤주 2010.06.22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다;;님, 글쎄다;;님 그리 생각하시는 걸 제가 어쩌겠습니까? 다만 글쎄다;;님 이웃이 측은하게 여겨질 뿐이랍니다.

  15. blues 2010.06.21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본의 힘은 환경파괴와 지방선거의 참패보다 더 강하고 끈질긴가 봅니다.
    거대한 건설자본과 그에 얽힌 이 정권은 눈 막고, 귀닫고, 닥치고 건설!

    죽어나는 것은 강이요, 환경입니다.
    그리고 그 물을 마시는 우리 모두들...
    우라질 일입니다.

  16. 쿠오 2010.06.22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옥을 맛 봐야 깨우치는 사람이 많아서 그렇지요.

    꼭 맞아봐야 아픈지 압니까 어쩔 수 없습니다. 두들겨 맞고 피를 철철 흘려 보고 나서 깨닫는 사람들이라면

    그리 해야지요.

  17. 훈장이라이카믄서.. 2010.06.22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 물이 부족한 데는 산간오지와 섬마을들이고..
    실제 홍수가 나는덴 본류가아니라 지류지천인데..
    왜 국방비까지 빼서 삽질해야 되었는갈 생각해보니..
    위대하신 구라까네 영도자께서 훈장 줄라카나부닷..
    보라 이 얼매나 삐까번쩍 좋은 훈장을 달아주셨는질..
    주먹만한 담석(膽石)과 결석(結石)을 하나는 간에다가
    또 하난 신장에 품고 살라 그러신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