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일본으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명색이 해외여행이라고 남편에게 줄 선물을 사왔더군요.

그건 담배였습니다. 그것도 양담배를 열 갑씩 두 묶음이나 사왔습니다.

아내는 제가 담배 피는 걸 무척 싫어합니다. 그럼에도 왜 담배를 사왔을까요? 물어봤더니 "면세품이라 싸서~"라고 간단히 대답하더군요. 그냥 가게에서 사면 1갑 당 2500원인데, 면세점에서는 1400원밖에 하지 않으니 싸긴 쌉니다.

또한 어차피 피우지 말해도 피울 거니, 이왕 비싼 값에 사서 피울 걸 싼값에 살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고 해석할 수 있겠습니다.

아내가 해외여행에서 돌아오면서 사온 면세용 담배 두 묶음.


그래도 막상 아내가 사온 담배 두 묶음을 대하니 기분이 묘하더군요. 그래서 사진을 찍어 트위터에 이렇게 올려봤습니다. 다른 분들의 반응은 어떨까 궁금했기 때문이죠.

"해외여행 다녀온 아내, 남편 선물로 담배를 두 보루나 사왔네요. 이를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http://twipl.net/Afqu"

그랬더니 쏟아진 많은 분들의 멘션이 재미있었습니다.

"최근에 새로 들어간 보험이 있는지 확인해 보세요~"

"으악, 저는 왜 저걸 캬라멜로 본겆죠........죄송해요 담배 지식이 없는지라 ㅠㅠ"

"보험 많이 드셨나봐요..ㅋㅋ"

면세용이라는 표식이 선명한 아내의 담배 선물.


"뭘 사와도 반응이 시큰둥할 것이라고 판단, 호응 기대 안한다는 무언의 항의?"

"역시 알뜰주부시네요 면세담배 ㅎㅎ"

"면세폭이 가장 큰 것이 담배라는 사실을 모두가 알잔아여... 몸에 안 좋은 담배지만 .~ 나두 외국여행 귀국길에는 아들넘 담배사다 주었거든여.~ 마니마니 피세여.~ㅋㅋㅋ"

"음.. 저는요. 좋은쪽으로 해석하고 싶네요. 사모님께서 남편이 젤 필요하고 갖고싶은게 뭔가 생각하다 고르신걸테니까^^* 평소 흡연량을 돌아보심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돛새치는 명마 2010.07.30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저는 '알뜰 주부다'라는 대답에 한표 던지겠습니다~!! ㅋㅋ

  2. 괴나리봇짐 2010.07.30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험을 챙겨보라는 멘션... 정말 예리하시네요. 하하하.

  3. 김훤주 2010.07.30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같은 공장 식구 김훤주 보고 몇 갑 나눠주라는 뜻이 있다고 해석합니다. 하하~~~

  4. keenetic 2010.07.30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저도 면세점에서 담배 사다주는 배우자가 있으면 좋겠네요.
    가격이 그렇게나 차이가 나다니.. 여기는 한갑에 6달러가 넘어요.
    사모님께서 알뜰주부가 틀림없으시네요.
    아껴서 피시면 건강에도 덜 해롭고, 또 사모님 걱정도 덜어드리고
    여러모로 좋겠습니다.

  5. 실비단안개 2010.07.30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보험이라.^^

  6. 커피믹스 2010.07.30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사모님 마음 이해할거 같아요. 남편이 금방 담배 끊진 않을거고.
    이왕 사서 필 담배 싸게 사자 . 뭐 이런 심리?

  7. 그래도 2010.07.31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물, 공항 면세점에서 막상 살것이 없습니다. 돈을 억수로 주면 모를까. 그냥 면세점에서 편하게 샀다고 생각 하면 될 것 같습니다. 그냥 편해서 산 것에 요리조리 생각 할 필요가 있을까요?

  8. 짜증 2010.07.31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른 보험금 타구 싶은거져. 팔짜 고치구 싶은겁니다. 해외 나가보니 멋진 남자두 만구.. 혹시 같이 여행한 남자중에 멋진남이 작업걸엇나봅니다. 아내 소원을 들어주세요

  9. 신뢰 2010.07.31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편이 좋아하니 사온거고.. 의심은 사람의맘을 병들게 합니다.
    담엔 향수나 기타 다른선물을 주문하세요..
    아내에게 사랑의 맘을 심어주고 서로 믿으며 아끼고 사랑하세요

  10. 보라매 2010.08.02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잡하게 생각하시네요...
    간단합니다.
    사모님 말씀대로 "싸서" 사신겁니다.
    더 이상 생각하시면 다치십니다.

  11. 카라 2010.08.14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남편도 담배를 못 끊어요... 그래서 전 생일선물로 담배를사줄까 하고 생각했는데...
    해외 여행에서 담배를 사온건 아내분이 남편분을 사랑하기 때문이예요...
    선물로 담배를 받으면 담배맛이 뚝하고 떨어지지 않을 까 하는 막연한 기대감에서... 그랬을 것 같아요...
    담배좀 끊으세요.. 글구 울 남편도 담배좀 끊으세요...

  12. 진심 2010.08.18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까놓고 말해서 지혜가 상당히 부족한 사람인듯 싶습니다.....

    담배가 얼마나 해로운지 알면서도 그것도 남편에게 담배를 선물해주다니.....

    참고로 저의 어머니가 제 기억으로 어릴적에 가끔 누군가한테 담배를 보루로 선물하곤 했는데요

    지금 가정파탄났습니다....물론 어머니때메 가정파탄났다는게 아니고...어머니의 지혜없는 삶과 아빠의 마찬

    가지 지혜없는 삶으로 가정이 파탄났네요.......얘기가 좀 샌거같은데 아무튼 한마디로 짤라서 말해

    담배 선물하는게 지혜로운 사람의 자세는 아니죠......물론 님께서 부인에게 안좋은 일을 많이 저질러

    부인님이 님에게 원망산게 있다면 할말없지만..........

    • 김주완 2010.08.18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이~ 그렇게까지야...

    • 2010.10.30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사람들은 세상의 모든 일 자잘한 일들에 의미를 부여하고 스스로 스트레스를 받는 거 같다

      얼마나 본인도 힘들까 ...

      인생이 안쓰럽다... 한 순간이라도 더 즐겨야 할 시간에...

      좀 더 쿨해져야 할 필요가 있을 듯 하다..

  13. 사하라 2010.08.18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로 살게 없어서,
    양주보단 싸서,
    옆의 동료가 사길래 따라서,
    열쇠고리보단 나을거 같아서,
    담배 디자인이 예뻐서,
    빈손은 좀 그래서

    ...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