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녁에 퇴근해 보니 이명박 대통령 내외분이 보내온 추석 선물이 와 있네요. 대통령의 명절 선물을 받아본 건 처음입니다.

대통령이 명절에 선물을 보내는 대상은 '사회 각계 주요인사와 사회적 배려계층' 6000여 명이라고 하더군요. 좀 더 구체적으로는 '전직 대통령과 5부요인, 국회의원, 장·차관, 종교계, 언론계, 여성계, 교육계, 과학기술계, 문화예술계, 노동계, 농어민단체, 시민단체 등 사회 각계각층 주요 인사를 비롯해 소년소녀가장, 독거노인, 환경미화원, 자원봉사자, 의사상자, 국가유공자, 일본군 위안부, 독도의용수비대, 서해교전 및 천안함 희생자 유가족'이라고 합니다. 아마도 편집국장이 되니 저도 '언론계'의 대상에 포함된 모양입니다.

대통령 내외가 보낸 추석 선물은 내용물이 뭘까요? 일단 기자로서 호기심에 포장을 뜯어 확인해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외부 포장은 이렇게 되어 있었습니다. 청와대 봉황마크가 포장지 가운데에 선명하게 찍혀 있군요.


포장을 벗기니 이런 상자가 나왔습니다. '중추가절'이라는 글귀 위에 역시 봉황 마크가 찍혀 있고, '제 17대 대통령 내외 이명박, 김윤옥' 서명이 박혀 있습니다.


이제 내용물을 확인해볼 차례입니다. 과연 뭘까요?


바로 이것이었습니다. 고사리와 취나물, 된장, 고추장, 참기름, 참깨, 들기름, 건호박, 표고채 등 9종의 농산물과 가공식품이 들어 있었습니다.


각 농산물은 위의 사진처럼 원산지 표시와 함께 해당 농산물에 대한 설명이 인쇄되어 있습니다. 취나물의 경우, 반갑게도 우리 경남의 함양군에서 나온 거네요. '취나물, 경남 함양, 지리산 자락의 싱그러운 자연의 향을 머금고 자란 취나물을 정성껏 건조하여 맛과 향이 뛰어납니다.'


편지도 함께 들어 있었습니다. 역시 봉황 마크가 찍힌 겉봉투 안에 이런 카드가 들어 있었는데요. 글자를 읽을 수 있도록 확대해 보겠습니다.


내용은 이랬습니다.

"한가위를 맞아 인사드립니다.

지난 여름은 유난히 무더웠습니다.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겪은 곳도 있습니다만 소중한 곡식과 과일을 수확하게 된 것은 감사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수고한 고향의 농민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영양 많고 맛좋은 우리 음식이 더욱 많은 사랑 받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전국 각지의 농산물을 준비했습니다.

사랑하는 가족, 소중한 이웃과 함께 넉한 정을 나누는 명절 보내시기를 기원합니다.

2010년 9월 대통령 내외 이명박, 김윤옥"

전국 각지의 농산물과 농산물 가공식품을 선물로 선택한 건 대통령으로서 농민과 지역을 배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면 공산품 제조업자들이 서운해할까요?)

하지만 어쩌나요? 저희 경남도민일보는 1만 원 미만의 기념품류 외에는 취재원이나 출입처로부터 선물을 받지 못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래도 대통령 내외가 보낸 거라 반송하는 건 예의가 아닌 것 같네요. 다른 좋은 일에 쓰도록 하겠습니다.

※어제(13일) 아름다운가게에 기탁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바오달터 2010.09.13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하시는분인데 받았는지 궁금하네요

  3. 뭔 자랑이라구 2010.09.13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딴거 올림? 창피

  4. 이대나온여자야 2010.09.13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명박이네요.. 어명박 하면 BBK는 내가 만들었다가 생각나고
    김윤옥하면 발가락에 다이아 차고 들어오다 걸린 게 생각납니다...

    싸고 맛좋다는 미국소는 왜 안 보내줬지?

    • ㅇㅇㅋ 2010.09.13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싸고 맛좋은 미쿸소 ㅋㅋㅋㅋㅋㅋ

      미쿸소 갈아만든 다시다 왜 안줬을까 ㅋㅋ

    • 식품회사 2010.09.17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시다는 미쿡소가 아니라 호주소로 만든답니다.
      미쿡소 광우병 얘기나왔을 때 바로 미국 공장 폐쇄. 호주 공장에서 원료 갖고 옵니다.
      미쿡소...다시다 생각만도 끔찍합니다.

  5. 유리미 2010.09.13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네요
    명절선물도 다오고 ^^

  6. 크리스탈 2010.09.13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물의 양이 얼마만큼인지 모르겠는데
    차례지낼때 나물로 놓을 수 있는 양이면 딱이겠는데요...
    (저희 시댁처럼 많이 하는 곳에는 모자랄듯 하지만요.)

    추석선물로는 괜찮게 구성한거 같습니다.
    모두 진짜 국산이겠죠? ㅎㅎㅎㅎ

  7. 김 욱 2010.09.13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김 국장님 오랜만에 사이버상에서 뵙습니다.
    청와대의 이번 추석 선물이 아주 알차네요.

  8. 거북이발 2010.09.13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나한테는 안보내??? 명절때도 차별받아야 하는거야? 공정한 사회라며...
    명절보너스 10만원밖에 못받는 나는 사회 소외계층인데 왜 안보내는거야.
    아직 몇칠 남았으니까 두고 보겠어.

  9. ㅇㅇㅇ 2010.09.13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군요
    저런 선물도 받아보시고 ^^
    사회 각계 주요인사와 사회적 배려계층' 6000여 명에게 주로 저런 선물이 간다고 하셨는데
    그 돈은 다 어디서 충당할까요..
    에휴... 여러가지로 박봉의 월급쟁이 입장에선 이런 저런 세금 떼이고 손에 쥐는건 없으니
    허탈하군요.

  10. 박홍주 2010.09.13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기분 나쁩니다. 국민 세금으로 마련한 선물 일 텐데,같은 국민 중에 누구는 주고 누구는 안주고......

  11. 이런... 2010.09.13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저도 명절보너스 10만원밖에 못받는데...
    저도 소외계층인가요;;;;
    그렇다면 우리집은 왜 안왔지?
    생활형편이 좀 어려운 편인데 말이죠 ㅇㅇ

  12. 공정한사회 2010.09.13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쓴님에겐 죄송하지만..나같음 돌려 보내거나 버리겠소..

    • 보이소 2010.09.13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맨 밑에 글은 안 읽으셨네? 머라 카는지, 다시 보이소.
      대통령선물이라도 몬 받든다 안 캅니까.

  13. 어쩌라고... 2010.09.13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물 받았는데 뭐 어쩌라고?

  14. 비슷한 경험..ㅋ 2010.09.13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복절이였남..부모님이 찻잔세트를 들구 오셨는뎅 알고보니 청와대가 외할아버지 앞으로 보낸 엠비의...선물세트였더군요 ㅋㅋ 기분이 참.....ㅋ

  15. 세금 2010.09.13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걸 사비로 했을리는 절대 없고, 국고에서 빼다가 산걸테니...

    글쓴분 ^^; 국민의 혈세로 산 물건이니 편하게 드시길

  16. 에효 2010.09.13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잇것넹 냠냠고기

  17. 앗싸 2010.09.13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면 쪽팔려서 이런데 올리지도 못하겠구만 저걸 자랑이고 여기까지 올리나
    선물도 누구한테 받냐가 중요한거지 받을사람한테 받아야지

  18. 띠블... 2010.09.13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왜 안주나....내가 낸 세금인데...

  19. 짜증 2010.09.14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줘도 지랄들!!

    평생이 투덜이네..

  20. 글쓴이는 2010.09.14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년 명절이면 자기한테 어떤 선물이 오는지
    이렇게 블로그에 다 올린답니다.
    그러고 돌려보내기 뭣한 선물은 기자회에 맡기면
    불우이웃돕기 뭐 이런 걸로 보내진다네요..
    이 신문사는 기자가 선물 못 받게 돼 있답니다.
    아마 내년 설에도 또 이런 선물 기사

    올라 올 겁니다. 너무 섭섭들 마시길...

  21. 지나가다 2010.09.14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마넌이외의 기념품류외에는 못받는다고여~~~다른건 되나보죠^^~~~

    • 다이츠 2011.01.16 2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난독증 인가. 그러니까 1만원 미만의 기념품만 받는다고 다른건 안되고.. 좀 이해 좀해라 좀. 어후...;; 같은 글을 읽고 떡하니 1만원 이외? 글을 읽지 않고 듣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