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초년 시절, 경남도청에 2진으로 출입할 때의 이야기다.

도청의 한 사무실에 취재차 들렀다. 문을 열고 들어가려는 순간, 그 사무실에서 나오는 타 신문사의 한 선배기자와 마주쳤다. 그는 오른손에 쥔 흰 봉투를 양복 안주머니에 집어넣고 있었다. 문 앞에서 선배에게 인사를 한 후 다시 문을 열고 그 사무실에 들어갔다.

경력이 짧은 기자여서인지 그 사무실의 공무원들은 내가 기자인줄 몰랐던 것 같다. 계장 자리에 앉아있던 공무원이 자기 앞에 앉은 공무원에게 말하는 걸 듣고 말았다.

"젊은 놈이 돈은 되게 밝히네."

그 때 비로소 깨달았다. 공무원이나 기업체 홍보담당자들이 기자에게 촌지를 주고 난 뒤, 돌아서서 비아냥거릴 수도 있다는 사실을….

기자 촌지에 얽힌 아찔한 추억

이 사진은 연출한 것임.

사실 그 이전까지만 해도 그런 당연한 사실을 몰랐다. 내가 촌지를 안 받으려 할 때마다 하도 난감한 표정을 짓길래 나는 그들이 정말 간절히 촌지를 주고싶어 하는 걸로 착각해왔던 것이다.

촌지에 얽힌 아찔한 경험도 있다. 90년대 중반쯤 한 대기업 지방공장의 비리를 취재했다. 당시 그 기업의 본부장이라는 사람으로부터 정말 집요한 로비를 받았다. 얼만지는 모르겠지만 두툼한 촌지봉투도 주려 했지만 끝내 거절했다. 물론 기사도 나갔다.

몇 년 뒤, 그 대기업을 퇴직한 본부장이 놀랍게도 우리 신문사의 상무로 왔다. 그 때 나는 노동조합 간부를 맡고 있었다. 만일 몇 년 전 대기업 본부장이었던 그로부터 촌지봉투를 받아 챙겼더라면 어떻게 됐을까?

그 때 그 촌지를 받았더라면…

그 후 교육계의 고질적인 문제인 부교재 채택료 비리를 취재해 보도한 바 있다. 기사가 나간 뒤 우리 지역 부교재 공급을 거의 독점하고 있는 서적도매상 사장과 전무가 찾아왔다. 그들은 무려 현금 100만 원이 든 봉투를 건넸다. 그 때도 설득 끝에 거절할 수 있었다.

2년 후 정권이 바뀌자 지방검찰청에서 토착비리 사정을 시작하면서 내가 보도했던 기사를 토대로 그 서적도매상을 압수수색했다. 채택료를 건넨 교사들 명단은 물론 촌지를 준 기자 명단까지 적혀 있는 빗장(비밀장부)이 검찰에 넘어갔다. 수백 명의 교사들이 줄소환되어 조사를 받았다.

그 때도 아찔했다. 만일 내가 그 때 그 촌지를 받았더라면 어떻게 되었을까? 비위 기자로 낙인찍혀 영원히 언론계를 떠나야 했을 것이다. "깨끗한 척 하더니 꼴 좋다"는 기자들의 비아냥도 감수했어야 할 것이다.

경남도민일보는 명절 선물을 받으면 사회복지시설에 기탁한 후 영수증을 보낸다.


이후 우연히 한 중소기업의 '빗장'을 볼 기회가 있었다. 거기엔 이런 저런 이유로 돈을 건넨 사람들의 명단과 액수가 적혀 있었는데, 내가 아는 이름 두 개를 발견했다. 한 명은 노동부 근로감독관이었고, 또 한 명은 우리회사 경제부 기자의 이름이었다. 근로감독관은 20만 원, 우리 기자는 10만 원이었다. 신문을 찾아보니 그 기자는 '유망 중소기업 탐방'이라는 기사를 통해 그 회사를 소개한 적이 있었다.


그걸 보며 혼자 씁스레한 웃음을 지었던 기억이 난다.

얼마 전 추석을 앞두고 이 블로그 공동운영자인 김훤주 기자가 50만 원이 든 돈봉투를 들고와 보고를 했다. 작년에 한 기업체가 제조한 상품 관련 보도를 한 적이 있는데, 그 기업체 사장이 주고 갔다는 것이다. 현장에서 바로 돌려주지 못했는데 어떻게 하면 좋겠느냐고 했다.

돈봉투는 즉시 노동조합 사무국장에게 인계되어 그 회사에 반환됐다.

올해도 추석을 지내면서 촌지와 선물를 처리하느라 한 차례 일을 치렀다. 그러면서 문득 떠오른 촌지에 얽힌 기억을 한 번 정리해봤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lskrkek 2010.09.24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언론인, 참 언론매체가 없는 요즘, 거짓없고 정의로운 언론인이 되어주십시오.

  2. 정운현 2010.09.24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촌지 받아서 살림 폈다는 사람 여태 못봤습니다.
    촌지, 받으면 바로 독약이 됩니다.
    술 한잔에 삶을 망칠 수야 없지요.

  3. 젊은태양 2010.09.24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절할 수 있는 당신이 멋지십니다.
    함께 일하던 제 상사가 인터뷰가 끝난 기자에게 봉투를 건네는 모습을 목격한 적이 있습니다.
    많이 실망스럽더군요.
    깜짝 놀라는 그 기자분의 눈동자도 떠오르고
    더 이상 보면 안 될 것 같아 얼른 피했는데 멋진 기자님이시네요
    근데 공무원이 돈을 주다니.. 그 돈은 누구돈이였을까요? 이상하네요

  4. 모과 2010.09.24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편집 국장에 복귀 하실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때로는 따뜻하게 때로는 전투적인 때로는 편안한 기사를 부탁드립니다.
    너무 호전적인 글은 블로그의 글도 보기가 힘들거든요.
    블로거들 중에도 거칠고 사납게 느껴지는 글들이 간혹 있어요.
    내용보다 거친게 마음에 안들어서 안가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5. 멋지시네요 2010.09.24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촌지라는게 참... 무서운거죠... 코끼는 줄 알면서도 거부할 수 없는...
    저도 대학에서 강의하는데.. .우리나라에서 대학교제로는 손가락에 꼽히는 출판사에서
    문화상품권 30만원이 왔더라고요... 솔직히 유혹을 벗어나기 힘들었습니다.

    반송하니라고 우편물값만 들고 ^^ 정중히 거절했는데..
    이런사회가 되어야 좋은 사회가 되겠죠??

  6. 정말 이런분이 2010.09.24 1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선지자분들이 많아야 나라가 건강합니다.^^ 짱이야

  7. 동피랑 2010.09.24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당연한 상식이 좀 당연하게 여겨지는 사회가 되었으면 합니다...안주고 안받기 생활화 된지 오래지만 ... 유별나다. 지 혼자만 깨끗하냐? 모나다. 모난 돌이 정 맞는다...그런 말들로 매도하고,... 좋은게 좋다고... 적당히 타협하고 살아야지... 독불장군 있냐! 이런말로 합리화시키는 동안 사회 구석구석 악취가 진동하게 되지요...

  8. 실비단안개 2010.09.25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멋지시고요.

    추석 잘 쇠셨지요?

    남해대교에 태극기와 보물섬기가 힘차게 펄럭였습니다.^^

  9. 촌지 받으면 3대가 망하죠~ 2010.09.25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촌지받고 맘이 편할 순 없습니다!
    오히려 맘을 편하게 먹으려고 스스로를 합리화시키는데 기가 소진될 뿐이죠!

    암튼, 지금까지 촌지받아 살아가는 것들중에
    그 집안이 제대로 돌아가는 집구석을 거의 본 적이 없는 거 같습니다!
    물론, 간혹가다 그런 돈을 받으면서도 부모에게 효도하고 자식들에게 잘하는 사람도 더러 보긴 했습니다만,
    결국엔 뭔가가... 뭔가로 인해 집안이 틀어지더군요!

    뭐, 저야 기독교에서 말하는 야훼신을 믿진 않지만,
    이런 건 어떤 신(?)께서 돌봐주고 있단 생각이 요즘들어 자주 들더라구요~ ^^

  10. 동백나무 2010.09.25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 그릇은 자기가 만든다지요...
    세월이 흘러서 그것 때문에 걸리는 사람의 그릇은 그만큼이라고 봅니다.
    김태호나 김황식처럼~~그러나 많은이들이 뒤는 생각지 않고 살아가나 봅니다.
    절제를 할 수 있음이 멋지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