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아내나 자식을 대놓고 자랑하는 사람을 일컬어 '팔불출'이라고들 하지요. 그러면 조카를 자랑해도 팔불출일까요?

팔불출이란 놀림을 무릅쓰고 예쁜 우리 조카 자랑을 좀 하겠습니다. 도저히 이렇게 예쁜 사진을 제 컴퓨터 하드에만 재워놓고 있을 수가 있어야지요.

제 눈에만 이렇게 예뻐보이는 걸까요? 가끔 포털에 보면 여배우나 가수 등 연예인들의 화려한 미모 운운하며 올라오는 글과 사진들이 있는데요. 사실 연예인들만큼 가꾸고 꾸미면 그 정도 예쁘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 하는 의심도 듭니다.

하지만 우리 조카는 그야말로 생생한 생얼에다가 내복만 입고 있어도 얼굴에 광채가 나는 듯합니다. 한 번 보시죠.


시골 방 2층 침대에 올라가 놀고 있는 조카들의 모습입니다. 맨 왼쪽에 있는 빼어난 미모의 주인공이 관희랍니다.


좀 멀리서 보니 타고난 미모를 잘 못느끼시겠다고요? 그럼 클로즈업 들어갑니다.


아직 관희에게는 매운 라면을 먹는 모습입니다. 엄마가 젓가락으로 라면을 집어 올리자 묘하게 걱정과 기대섞인 표정으로 쳐다봅니다.


라면을 먹어봅니다. 맛은 있지만 맵습니다.


라면을 먹고 난 뒤 너무 매워 입을 감싸고 있습니다.


여전히 입을 감싸고 있지만, 표정은 좀 진정이 된 모습입니다.


그래도 매운지 물을 벌컥벌컥 마십니다.


추석 날 아침, 차례를 지낸 직후 밥을 먹는 관희의 모습입니다. 정말 얼굴에 광채가 나는 것 같지 않습니까?



이젠 쇠고기 꼬지를 먹어봅니다. 기대에 찬 표정입니다.


흠, 이런 맛있나 보군요. 표정이 안정되어 있습니다.


어떤가요? 제 눈에만 이렇게 보이는 건가요? 실제 광채가 나는 것 같지 않습니까? 이름은 '김관희', 한국 나이로 다섯 살입니다. 이 조카만 보고 있으면 세상의 모든 시름이 다 스러지는 것 같습니다.

광고 회사에서 전화 올까 걱정되네요.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지경 2010.09.26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예쁘네요^^
    5살 아이인데 팔다리도 길고어른스러운 표정입니다^^
    자랑하실만하네요 ㅎ

  2. 들꽃 2010.09.26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귀여워요,,,
    조카를 사랑하는마음도 예뿌구요,,
    저도 손녀들이 너무예쁘담니다,

  3. .. 2010.09.26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여워요. 나중에 기자가 되실려나...귀가 아주 큰데요?

  4. ... 2010.09.26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기가 정말 귀엽네요^^
    저는 아직 조카가 없는데^^;ㅎ

    아참 그리구..
    제 블로그에도 놀러오시면 포인트아카데미에 대해서
    포스팅을 해 놓았으니 한번 둘러보세요~^^

  5. 탐진강 2010.09.26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예쁘네요
    아역배우로 차출되는 것 아닐까요 ^^;

  6. 우왕 2010.09.26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귀여운 아이네욤!!!!ㅋㅋㅋ
    급 사촌동생들 보고시퍼지네요

  7. whd 2010.09.26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조카들 질투하겟다

  8. 배진성 2010.09.26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이정도 나이가 되는 남자조카가 없다는게 안타깝습니다.

    앞으로 몸도 마음도 이쁘게 클수 있도록 옆에서 많이 도와 주세요.

  9. 크리스탈 2010.09.27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이 없으셔서 더욱 이뻐보이시겠네요.
    전 딸만 둘이라서 뭐.... ㅋㅋㅋㅋㅋ

    관희는 미모도 미모지만 귀가 참 잘생겼네요~~~
    큰 인물이 될듯.....
    하지만 한 성격 하겠는데요.. ㅎㅎㅎㅎ

  10. 저녁노을 2010.09.27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쁩니다.ㅎㅎㅎ

  11. 귀네스 2010.09.27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걱정은 안하셔도 되겠습니다. 님 조카 참 귀엽고 천진합니다. 그러나 아이들이 다 갖고있는 귀여움이지 님 생각처럼 연예인보다 더 이쁘고 광고모델하자구 덤벼들정도 인물은 전혀 아닙니다.평범한 매력이죠. 그러므로 그런걱정은 안하셔도 되겠습니다. 대부분 부모들이 다 그럽니다. 귀여운 아이다운 매력을 착각하여 미스코리아보다 낫느니 연예인 시킬거라며 슬쩍 저를 떠보는 사람도 있는데 캐스팅쪽 일해본 저로서는 그냥 웃습니다. 그냥 님 조카 아이답게 귀엽게 잘 크길 바라며,.,... 평범한 매력두 참으로 소중하고 아름다운것 아니겠습니까?

  12. 김천령 2010.09.27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쁘장하니 정말 귀엽습니다.
    추석은 잘 쇠셨는지요.

  13. 무릉도원 2010.09.27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이 없는 제게는 천사처럼 보입니다....ㅎㅎ....
    추석 잘 보내셨지요?
    늘 행복하세요...*^*

  14. 김주완 2010.09.28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조카 예쁘다고 동의해주신 분들께 진짜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귀네스 님, 고맙습니다. 저희도 연예인 시킬 생각은 없답니다. ㅎㅎ

  15. 허허 2010.09.29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가 잘 모르고 있는것이, 천사('아름답다'는 상징으로서)는 있다는 것 입니다. 바로 우리들 곁에 있는 아이들이지요. 어린 아이들은 그 예쁘고 사랑스러움만으로 평생 할 효도를 다 하는 것이라고도 하지요. 그 저 바라 보기만해도 행복한, 그 만한 행복감을 주는 일이 또 없기 때문 일 것이라고 생각 합니다.
    그런데,
    셋 다 예쁘고 귀엽고 사랑스럽구마는, 편애하시는 것 같은데요? 편애를 당당히 드러내셨네요? 다른 조카들의 원성을 좀 들으실 듯!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