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3일자) 경남도민일보 1면에 스쿠터(소형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는 김두관 경남도지사의 사진이 실렸습니다.

경남 창원에 있는 기업인 S&T모터스가 2일 오전 '친환경 전기 이륜차 양산 기념식'을 열고, 거기 참석한 내빈들에게 전기모터를 동력원으로 사용하는 '에바(EVA)'라는 이름의 1.5㎾급 무공해·무소음 스쿠터를 시승해보도록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관련 기사 : S&T모터스, 전기스쿠터 국내 최초 대량생산

그날 행사에 참석한 많은 내빈들이 이 스쿠터를 시승했지만, 유독 김두관 지사의 스쿠터 타는 사진이 1면에 간택된 건, 그가 도지사이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커다란 덩치에 조그만 스쿠터를 타고 즐거워하는 표정이 너무 재미있게 잡혔기 때문이었습니다.

3일자 경남도민일보 1면에 실린 스쿠터 타는 경남도지사 사진. 박일호 기자 찍음.


그런데, 문제는 소형오토바이를 타는 경남도지사의 머리에 안전헬멧이 없었다는 겁니다. 명색이 도민의 안전을 챙기고 관리해야 할 도지사가 스스로 헬멧도 쓰지 않고 오토바이를 타는 모습을 보여서야 되겠습니까?

이 때문에 아침부터 그 문제를 지적하는 전화들이 편집국에 왔나 봅니다. 당직기자가 그걸 내부망에 가장 먼저 올렸고, 또 다른 기자는 "아침에 그걸 본 아내가 헬멧 미착용에 대해 바로 지적하더라"고 올렸습니다. 그러면서 김 지사가 헬멧을 쓰지 않은 이유를 자체적으로 유추해 이렇게 말하더랍니다.

"김 지사의 머리가 너무 커서 맞는 헬멧이 없었던 것 아니냐?"

어쨌든 이 사진 때문에 일반 독자들이나 출입처 공무원들 사이에서도 이런 저런 말이 많았나 봅니다. 이에 비해 그날 행사에서 이 전기스쿠터를 시승해본 후, 시승기(☞ "깜찍하게 생겼다고 얕보지 마세요")를 썼던 조재영 기자는 아주 견고해보이는 검은 헬멧을 확실히 착용하고 있었습니다.

완벽한 장비와 복장을 갖춘 조재영 기자. 사진은 박일호 기자가 찍음.


특히 그는 장갑과 부츠에다 오토바이 패션까지 거의 완벽하게 갖춰 입어 김 지사의 무헬멧에 양복과 극명한 대비를 이뤘는데요.

조재영 기자는 김 지사의 무헬멧 논란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 지사 무헬멧, 일단 법적으로는 문제 없습니다. 공장 내부는 일반 도로가 아니기 때문에 도로교통법 적용을 안받습니다. 하지만 법을 떠나, 사고는 언제어디서든 발생하니까 헬멧을 썼었더라면 좋았겠지요.

행사 진행 쪽에서 내빈용 헬멧을 준비했어야 하는데, 미처 이 부분까지는 생각을 못했을 겁니다. 옥의 티입니다."

역시 박일호 기자가 찍은 사진.


이상, 김두관 도지사가 헬멧도 쓰지 않고 오토바이를 탄 까닭이었습니다. 정말 '대두(大頭)여서 맞는 헬멧이 없었던 걸까요? 저는 그게 제일 궁금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뉴클리어 2010.11.04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두여서 헬멧을 못 쓴 게 확실합니다. 이거 다시 취재해보십시요. 제 말이 틀리면 기자 님께 회 한 접시 쏩니다. 녹산공단 근처 용원 김해횟집(제가 가 본 횟집 중에선 최곱니다. 노 대통령께서도 한번씩 가시던 집입니다)에서 자연산으루다가 지대로 쏘겠습니다. 저 정도 규모의 회사에서 의전상 헬멧을 준비하지 않았을 리가 없습니다. 준비는 했는데 맞는게 없었다는대 겁니다. 김 지사님 머리 보이는 것 보다 더 큽니다. 후속 취재해보십시오. 제 말이 틀렸다면 아래 메일로 회 한 접시 청구하시기 바랍니다.

    bahh@naver.com

  2. 선비 2010.11.04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 대두 하는데 머리에 맞는 헬멧 흔하지는 않지요.
    하지만 도지사가 공공연히 헬멧을 쓰지 않고 언론에 노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겠지요.
    도지사 해먹기 참 어려운 직업. ㅋ ㅋ ㅋ

  3. 커피믹스 2010.11.04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두임이 분명할거 같군요 ㅎㅎ. 참 도지사라는게 쉬운게 아니군요 ^^

  4. 둔필승총 2010.11.04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암튼 딱지 떼야합니다. 젤 싼 거로...ㅋㅋ

  5. 하나 2010.11.04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친것들 지금이 그런거 갖구 나불댈때냐? 나라가 망하고 있는데---

  6. 흠... 2010.11.04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두'에 밀린 '조'우뢰뫼'의 뽀쓰.
    조 기자의 뽀쓰가 굉장한데요. 지구를 지켜 줄 것 같은 엄청난 보쓰가 뿜어져 나오는데요.
    그런데, 그만!
    대두에 완전 밀려났네요. 우뢰뫼의 뽀쓰도 못 당하는 대두로군요. ㅎㅎㅎ!
    김지사 대두 맞다에 한 표!

  7. 저녁노을 2010.11.04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잘 보고 갑니다.

  8. Providence 2010.11.04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김두관 좋아하는 사람이긴 하지만.....이 문제를 대두라서 라는 식으로 슬쩍 넘기려는 기자분과 댓글 쓰신 분들의 태도가 걸리네요........

    제가 보기에는....아무리 공장 내 도로였다고 하더라도 헬멧을 쓰려는 의지가 있었다면 썼어야 했는데.....평소에도 그깟~하면서 넘기던 사고 방식으 발로가 아닐까 하네요......예를 들어 잠깐 가는 거리라면 그깟~안전 벨트 안하면 어떠리 하는 사고 방식 말이죠.......

    내쪽 사람이다 싶어 이런식으로 이런 문제를 넘긴다면.....이명박이나 그들 주변 인물들의 일거수 일투족에 시비거는 일도 없어져야 합니다...

    한국은 이래서 법 질서가 잘 안지켜지는지도 모르겠단 생각이 드네요......자기가 좋은 사람은 모든 것을 좋게 해석하는 이런 사고 방식......참 문제입니다.

    • 노래 2010.11.06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토바이의 안전모(헬밋)을 쓰는 의도가 사고시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그런데 김두관지사가 시승해보는 것이 안전과 관계가 있나?

      과공비례다. 지나치면 안된다. 저기서는 헬밋을 쓸수도 있고 안쓸수도 있지 지나치게 교조적이면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