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의 날 선물은 대가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

스승의 날 오고가는 선물을 두고 해마다 말들이 많습니다. 이날 아예 쉬는 학교도 있고, 또 스승의 날을 학년말로 옮기자는 얘기도 나옵니다. 이렇게 말이 많은 까닭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으뜸은 이른바 ‘대가성’ 때문일 것입니다.

지금 자기가 기르는 아이를 맡고 있는 선생님에게 크든 작든 선물을 건네면서 많든 적든 대가를 바라지 않는다면 이를 듣는 다른 사람들이 쉬 믿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어떤 이는 눈길이라도 한 번 더 던져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선물한다 하고 다른 이는 남들 다 하니까 자기만 안 했다가는 미운털이 박힐까봐 그런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모두 ‘대가를 기대한다.’의 다른 표현일 따름입니다.

지금처럼 학기 한가운데 스승의 날이 있는 이상, 언제나처럼 5월 15일 앞뒤해서 오가는 선물이 ‘대가성’ 논란으로부터 자유롭기를 바랄 수는 없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 선물은 대부분 ‘현직’ 선생님을 대상으로 삼아서, ‘현직’ 학생의 보호자들이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굳이 하려면 평가가 끝난 봄방학 즈음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남도민일보 자료 사진

대가성이 없음을 스스로뿐 아니라 남들로부터 인정을 받으려면 선물을 5월 15일에 하면 안 됩니다. 나아가 학기 중에는 언제든지 하면 안 됩니다. 평가를 다 마쳐서 학생생활기록부까지 다 작성된 시점이 아니면 언제나 ‘대가성이 있다.’는 의심을 벗어날 수가 없습니다.

학년말에, 그러니까 겨울방학을 마치고 개학을 했다가 다시 봄방학을 할 때 즈음에, 자기가 기르는 아이 선생님에게 선물을 하면 대가성 의심은 받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스승의 날’에 선물할 때와는 다른 즐거움을 덤으로 누릴 수도 있습니다. 선물을 받은 선생님의 감동이 돌아옵니다.

저는 경험으로 알았습니다. 제 아내는 몇 해 전 봄방학을 며칠 앞둔 즈음에 학교 찾아가 아이 선생님에게 조그만 책 한 권이랑 1만원 짜리 문화상품권 두 장을 드린 적이 있습니다. 놀라워 하면서 환하게 밝아지던 선생님의 표정을 제 아내는 몇 번이고 되풀이 말했습니다.

‘스승의 날’은 원래 취지대로 돌려놓자

이 즈음에서, ‘스승의 날’이 어떻게 시작했는지 한 번 훑어볼 필요는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 함으로써 원래 취지에 비춰 지금 모습이 어떻게 얼마나 달라졌는지 알아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스승의 날은 1964년 청소년 적십자단원들이 만들었습니다.

당시 현직에 있지 않고 교단에서 물러난 스승 가운데 특히 질병 따위로 어려운 처지에 놓인 분들을 찾아 위문하고 도움을 드리는 데 알맞은 날로 5월 15일을 꼽았습니다. 그렇게 지내다가 박정희 정권에 73년 없애졌고, 그것이 또 전두환 정권에 82년 되살려져 올해로 27회를 맞고 있습니다.

처음 만들어진 취지를 따라, 스승의 날 5월 15일은 그대로 두되, 지금 담임을 맡고 있는 선생님이 아니라, 예전에 자기를 보살펴 준 적이 있는 그런 스승을 찾아가 기리고 보살피는 날로 삼으면 가장 좋을 것입니다.(‘현직’ 학생 또는 그 보호자가, ‘현직’ 선생님을 기리는 스승의 날은 사실 필요도, 의미도 없습니다. ‘현직’ 선생님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평소에도 충분히 존중을 받기 때문입니다.)

현직 교원에 대한 스승의 날 표창은 사라져야

이렇게 되려면 교육 당국이 먼저 분위기를 만들어야 마땅할 것입니다. 교육청과 교육과학부가 이 날에 맞춰 여태 행해 왔던 현직 선생님에 대한 표창 행사를 연말로 미루든지 하고 그만둬야 합니다. 대신 5월 15일에는 퇴직한 선생님 가운데에서 여전히 빛나는 이를 모셔서 기리는 쪽으로 가닥을 잡으면 좋을 것입니다.

물론 제 얘기가 꿈 같이 들릴 것입니다. 정부 당국이 올해도 이런 표창을 했을뿐더러 이를 두고 재검토하는 기색조차 보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경남만 해도 ‘제27회 스승의 날’을 맞아 오늘 현직 교원 765명이 이런 상을 받았습니다. 물론 저도 제 얘기대로 바뀌리라 기대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지금 스승의 날 현직 선생님에게 주어지는 이른바 ‘선물’의 폐해가 전체적으로 볼 때 작지 않다고 여기기 때문에, 이 요지부동일 것 같은 현실이 조금이나마 달라지게 하는 데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 싶을 뿐입니다. 저는 제 얘기에 작으나마 타당한 구석이 있다고 믿습니다.

김훤주

밤의 일제 침략사 상세보기
임종국 지음 | 한빛문화사 펴냄
일제 침략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책. 공식적인 조약이나 정책이 정사(正史)로서의 '낮의 얼굴'이라면, 그 이면에 숨겨진 측면을 '밤의 얼굴'이라고 지칭하며 관련된 사건들을 파헤치고 있다. 합병 후 36년간, 밤의 세계에서 이루어졌던 일제의 침략과 착취와 억압의 음모, 여자와 술과 노래에 빼앗긴 조선의 저항의식, 수많은 친일매국노들이 탄생 등을 통해 밤에 거행된 일제의 침략사를 살펴본다.
신고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승용 2008.05.16 0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넌미친놈이야

  2. 실비단안개 2008.05.16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승의 날이 다른 행사일과 마찬가지로 축제의 날이 되어야 마땅한데, 어째 선생님, 학부모, 관계당국 모두 불편한 날이니 -

    잘 읽었습니다.

    • 김훤주 2008.05.16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스승의 날을 원래대로 돌리면 말씀하신 것 같은 불편함이 조금은 줄어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3. 그리고 2008.05.16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승의 날 취지를 원래대로 옮기기가 과연 얼마나 가능성이 있을지...... 한숨이 나는군.

  4. 두사부일체 2008.05.16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말이 왜그리도 와닿는지... 두사부일체... 두목과 스승과 아버지는 하나다...

  5. bluebaby-joo 2008.05.16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기초 찾아가 치맛바람일으키는 거 보단 낫지 않을까요??
    오히려 스승의 날 감사의 의미로 드리는 선물이 의미있지 않을까요?
    물론 과하지 않다면요.

  6. 달빛효과 2008.05.16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어쩌다 스승의 날이 학생도 교사도 학부모도 부담스러워 하는 날이 되었는지...;;;
    그러나 모두의 책임이기도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느한쪽의 탓은 아닌 것 같네요...
    바라는 것도, 주는 것도...거기에 사심이 끼어서 문제가 생긴거겠죠.

    저도 봄방학 끝나고 스승의날이 있는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1년간 가르쳐주신 선생님께 정말 감사하다면 그 감사를 표현하면 되고,
    아직 새로 배정되지 않은 선생님에 대해서는 모르고 있으니 대가성을 의심하지 않아도 되고...

  7. 믿음 2008.05.16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로 부담스러운 날
    정말 봄 방학 시작하는 시점으로 옮기면 좋겠네요

  8. 강아지 엄마 2008.05.23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이지 스승의 날을 왜 없애지 않는지(못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뭐가 무서워 못없애는 걸까요? 말이 스승의 날이지 그 날이 돌아 오면 학교 가기도 싫어지고 교실에 앉아 있는 것도 거북스럽기만 합니다. 제 동료선생님들도 같은 심정이라고 하더군요. 교사를 거북스럽고 부담스럽게 만드는 날이 어찌 스승의 날이 될 수 있을까요? 담임교사에게 정말 고맙다는 생각이 든다면 내 아이에게 선생님에게 주는 정성스런 감사편지 한 장을 쓰라고 하는 것이 백 번 낫습니다. 다음 총선이나 대선때 스승의 날을 없애겠다는 공약을 내거는 후보가 있다면 저는 귀중한 제 한표를 그 후보에게 던져 줄겁니다.

  9. 학부모 2010.05.03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가 처음으로 스승의 날을 맞는대... 선물을 처음하자니 뭘해야 하는지 어느 정도선에서 해야하는지 모르겠네요. 과해도 안될것 같고 너무 작아도 성의가 없어 보일거 같고... 학부모가 되니 또 다른 걱정거리 하나가 생기네요. 답답... 어쩌다 촌지란것이 생겨나 감사한 마음 표시하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답답한 세상이 되었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