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가 봄에 맛볼 수 있는 생멸치조림 쌈밥입니다.

제가 어릴 때 나무박스에 생멸치를 담아 리어카에 싣고 마을을 돌아다니며 파는 장사꾼이 있었습니다.

그런 생멸치 장수가 오면 집집마다 한 박스씩 사거나, 식구가 적은 집은 두 집이 공동으로 한 박스를 사서 나누었던 기억이 납니다.

생멸치를 산 날은 어머니가 생멸치조림을 해줬던 기억이 아련하게 납니다. 나머지는 멸치젓갈을 담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때 먹어봤던 생멸치조림의 기억 때문인지, 어른이 되어서도 봄에는 그걸 잘하는 식당을 찾아 즐겨먹습니다. 마산에서는 신포동 해안도로 쪽에 있는 해안횟집과 운지식당, 그리고 마산시의회 앞에 있는 명성식당이 잘하는 편이죠.

그런데 마산의 이 세 군데 식당보다 눈이 번쩍 뜨이도록 맛있는 생멸치조림을 하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제 고향 남해의 삼동면 물건마을에 있는 해변정식당인데요. 2년 전 이곳에서 생멸치회와 조림을 먹어보고 반했던 적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지난주에도 고향에 갔다가 아버지와 동생 내외, 제 아내 등과 함께 해변정식당에서 점심을 생멸치조림으로 먹었습니다.

이 집은 요리솜씨도 좋지만, 무엇보다 싱싱한 생멸치에 맛의 비결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도시에 있는 식당들은 매일매일 새 멸치를 구할 수가 없겠죠. 그러다 보니 미리 사서 냉동해뒀던 멸치를 쓸 수밖에 없을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해변정식당의 멸치는 냉동하지 않은 그야말로 신물이기 때문에 맛도 차원이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그걸 어떻게 아느냐고요?

그야 맛의 차이가 분명하고, 멸치가 전혀 부스러지지 않은 채 담겨 나오는 것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는 칼치구이도 신물로만 쓰는데, 역시 먹어보면 맛의 차이를 확실히 느낄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밑반찬도 여러 메뉴가 나오지만, 다른 곳에서는 흔히 맛볼 수 없는 머구(머위, 남해에서는 멍에라고도 부름) 줄기 초무침도 씁쓰름한 특유의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남해 특산물인 마늘 쫑대 무침도 맛있습니다. 요즘 한창 마늘쫑이 많이 나올 때죠. (이미 지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다른 곳에서 맛보기 어려운 꼴뚜기 무침과 꼴뚜기 젓갈도 별미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불리 먹고 나서 물건마을을 명물인 방조어부림을 산책하는 것도 좋습니다. 푸른 바다와 초록의 숲이 어우러진 풍경이 너무 시원합니다.

시간이 더 있으면 마을 뒤 산중턱에 자리잡은 독일마을을 둘러봐도 좋습니다. 거기서 바라보는 방조림과 앞바다의 풍경도 좋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08.05.21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녁밥을 먹고 접속하기 참 다행입니다.

    얼마전에 삼동면 지족의 '우리식당(좀 유명하지요.)'에서 멸치쌈밥으로 요기를 한 후에 물건 어부림과 독일 마을에 다녀왔습니다.
    아~
    엮인글 드릴게요.

    위의 사진에 노란 유채꽃을 피운 풍경입니다.^^

    • 김주완 2008.05.21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과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정말 내공이 대단하시네요.

    • 김주완 2008.05.21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데 우리식당의 조림은 국물이 많군요. 마산 명성식당이 국물 많은 요리방식으로 하는데...그것도 나름대로 맛이 있죠.

    • 실비단안개 2008.05.21 1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식당은 창선대교를 내려 지구대(파출소)앞에 있는데요, 전국적으로 유명하며 찌게입니다. 하니 국물이 좀 있지요. 언제나 상추와 함께 나오며, 정식이름이 멸치쌈밥 - 그외 찬으로는 멸치젓갈, 멸치볶음, 갈치(아주 작은늠)볶음, 마늘쫑볶음 - ㅎㅎ - 암튼 마늘종류와 멸치종류가 상에 가득합니다. 가격은 고만고만하니 부담이 없구요 - 하니 꼭 들려보세요. 멸치회도 정말 맛이 좋았습니다.^^

    • 김주완 2008.05.21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게 찌게였군요. 기회 나면 꼭 한번 가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2. 심주임 2008.05.21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흑. 저도 비렁비렁한 젓갈이나, 뭐 이런거 정말 좋아하는데, 이거 보니까 침고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