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한국언론재단 뉴스저작권사업단 워크숍을 마치고 경기도 양평에 있는 세미원이라는 곳에 들렀습니다.

세미원이라는 어원은 물을 보면 마음을 씻고 꽃을 보면 마음을 아름답게 하라는(觀水洗心 觀花美心) 말에서 따왔다고 합니다. 그래서 입구의 수로에는 마음을 씼자는 의미에서 빨래판을 징검다리처럼 해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미원 안내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어가기 전 꽃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못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징검다리를 빨래판으로 만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란 병아리들도 많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무슨 식물인지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꽃은 연꽃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도 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건 다 좋은데, 저 앞의 고가도로가 거슬리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이 시원해지는 풍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도 병아리들이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귀비더군요. 아편 성분이 거의 없는 관상용이어서 재배가 가능하다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아리들의 신발입니다. 아이들은 정자에 올라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가 정성들여 싸주신 도시락을 꺼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아이들은 그냥 잔디밭에 자리를 잡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들레와 토끼풀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맞이꽃인 것 같은데, 요즘은 햇볕 아래서도 이렇게 활짝 피어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꽃에는 벌이 앉아야 제격일까요?


광우병 소 펼침막 보내기운동 청원에 참여합시다.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donation/view?id=50596
대한민국 지역신문 기자로 살아가기 상세보기
김주완 지음 | 커뮤니케이션북스 펴냄
지역신문 기자의 고민과 삶을 담은 책. 20여 년간 지역신문기자로 살아온 저자가 지역신문에 대한 뜨거운 애정과 자부심을 갖고 기자생활을 하면서 겪은 일들을 풀어낸다. 이를 통해 서로 비슷한 고민을 가진 지역신문끼리 정보를 공유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했다. 아직도 사라지지 않은 촌지, 살롱이 되어버린 기자실, 왜곡보도, 선거보도 등 대한민국 언론의 잘못된 취재관행을 비판한다.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름다움 2008.06.16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한 2년간 살았던 동네이죠. 정말 아름답고 살만한 곳.
    곧 전철이 개통되면 더 자주 갈 수 있을까요?

    도심과 시골의 경계라고 할까요. 아련히 기억이 나네요.
    좋은 사진 잘 감상하였습니다.

  2. Yujin 2008.06.16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번 블러거-왕비님이 포스팅해서 본적이 있지요~
    세미원~이름도 예쁘고 풍경도 예쁘네요!!(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