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 후 마산에서 영세중립통일운동을 하다 5·16쿠데타 정권하에서 옥고를 치른 고 김문갑(1909~2004년·사진) 씨와 고 김성립(1917~1982년) 씨가 52년 만에 명예를 회복했습니다.


창원지방법원 마산지원 형사부(부장판사 이흥구)는 고 김문갑 씨의 아들(62)과 고 김성립 씨의 아들(66)이 재심청구한 사건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기 때문입니다.


마산 통일운동가 52년 만에 명예 회복고 김문갑·김성립 씨 무죄 선고


제가 2009년 10월 "5·16쿠데타 직후 억울하게 죽거나 징역을 살았던 사람들이 마침내 피해구제를 받을 길이 열렸다"는 기사를 쓴 지 햇수로 4년 만에 이뤄진 결실이네요. 당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 위원장 안병욱)는 '5·16쿠데타 직후의 인권침해사건'에 대한 진실규명 결정을 내리고, 법원의 재심과 피해자의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권고했었죠.


60년대 진보인사 명예회복 길 열렸다


김문갑 위원장 생전 모습.


고 김문갑 선생은 살아생전 제가 두어 번 뵙고 인터뷰한 적이 있는 분입니다. 저희 경남도민일보에 찾아오신 적도 있었죠. 그래서 얼굴을 잘 압니다.


영세중립화통일추진위원회 회관 앞에서... 사회대중당 마산시당 간판도 보입니다.


영세중립화통일추진위원회 본부와 마산시위원회 발족 기념사진.


영세중립화통일추진위원회 중앙위원들. 1961년 4월 29일이라는 날짜표시가 사진 뒷면에 있습니다. 이들은 5.16쿠데타 다음날 군부에 체포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무죄판결 소식을 접하고 제가 소장하고 있던 '영세중립화통일추진위원회' 관련 사진을 찾았는데, 김문갑 선생 외에는 얼굴을 모르겠네요. 김성립, 김진정, 전인봉 등이 간부를 했다는 정도는 아는데, 각각의 얼굴을 모르니 답답합니다.


김문갑 선생이 살아계실 때 이 사진들을 보면서 설명을 듣긴 했는데, 기록해두지 않았던 게 크게 후회가 됩니다. 역시 기록이 중요합니다.


혹시라도 이 분들 얼굴을 아시는 분이 계실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5.09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