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회사 앞 횡단보도에 '교통사고 목격자를 찾습니다'는 펼침막이 붙었습니다. 무심코 내용을 읽다가 황당한 구절을 발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색불에 횡단을 하였다고 세피아 차량 쪽에서 억지주장을 합니다.'라는 내용이었습니다. 펼침막에 분명히 '마산동부경찰서'라고 적혀 있고, 오른쪽에 경찰 휘장도 분명히 인쇄돼 있는 걸로 봐서 경찰서에서 붙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경찰이 붙였다면 아직 진실이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일방적으로 '억지주장을 한다'고 단정할 순 없을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에 세로로 걸려 있는 것은 경찰이 붙인 것 맞다.

그래서 마산동부경찰서에 전화를 해봤습니다. 그랬더니 "경찰에서 붙인 게 아니라 피해자가 붙인 것 같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찰서 이름을 명기하고 경찰 마크를 인쇄하면 안되는데..."라더군요.

그래서 어떻게 할 거냐고 물었더니 "피해자가 이왕 그렇게 붙여놨는데, 떼라고 할 순 없지 않느냐. 앞으론 그러지 말라고 해야죠."라더군요.

피해자 쪽에서 오죽 답답했으면 저런 펼침막을 붙였겠느냐는 생각도 들지만, 경찰의 태도도 아쉬웠습니다.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진실규명의 책임은 경찰에게 있습니다. 피해자가 진실을 규명해야 하는 건 아니라는 거죠. 그렇다면 양쪽 주장이 엇갈릴 땐 경찰이 능동적으로 나서서 이런 펼침막이나 알림판을 세워야 하는 것 아닐까요?

일본 동경 시부야 거리에서 발견했던 경시청의 목격자를 찾는 안내간판과 비교되더군요.(
http://2kim.idomin.com/2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뺑소니 목격자를 찾는 시부야 거리의 입간판. 경시청에서 세운 것이었다. /김주완


앞 포스트에 달렸던 어떤 분의 댓글을 소개합니다.

"국가가 해야 할 일을 국가가 해주지 않아 결국은 국민 개개인이 발벗고 나서야 하는 우리의 모습과 대조됩니다."

어쨌든 목격자가 빨리 나타나서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합니다.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153 2008.07.16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당사자들 현수막보다는 경찰 입간판이 더 좋네요...근데 일본은 언제가셨데여...가셨으면 쪽발님들 좀 때려주삼...어디 독도를

  2. 2008.07.16 1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맑음 2008.07.17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현수막이라도 경찰서 마크가 붙어 있으니 갑자기 내용에 뭔가 신뢰감이 생기려 하는군요. 이렇게 알게 모르게 사고가 컨트롤되는 것이 무섭습니다.

  4. 하아암 2008.07.17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ㅁ; 진짜 어이 없네요. 경찰서에서 붙인게 아니라니;;

    (*그나저나 오늘따라 제가 즐겨가는 블로그들 마다 다음 블로거 뉴스 추천하기가 다 이상하네요;;)

  5. ㅂㅂ 2008.07.20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일본의 공고판 너무 형식적이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안그래도 자신과 상관없다고 생각하면 철저히 무관심한 일본인들의 관심이나 끌 수 있을런지 심히 의심스럽네요. 위의 경우처럼 개인이 공고하면서 경찰 마크를 붙인것도 잘못이지만 저렇게 길 한구석에 일시와 시간만을 매직으로 대강 그려넣은 저 공고도 너무 현실성이 없네요. 저라도 안볼것 같습니다.

  6. 한편으로는.. 2008.11.04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억지주장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 목격자가 나타나면 진실이 확인되겠죠.
    어차피 작성된 조서의 내용을 바꾸고자 하는 생각인듯한데 당사자는 억울한가보죠.
    저렇게 대응한 경찰도 안스러운점이 있었나보죠.
    자로 잰듯하게 사는게 .... 버거워 보이시네요.
    저도 자가용운전하지만 자동차 보험이라는 것이... 가해자가되어도 피해자가 죽지만 않으면 도의적인 책임을 지지않아도 되는 세상이다보니 간혹억울한 사람도 생긴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