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4월 19일) 점심을 먹고 사무실에 들어오는데, 회사 앞 어린교 오거리 횡단보도에서 한 노동자가 외롭게 유인물을 나눠주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보통 저런 유인물 작업은 여러 명이 함께 하는데, 혼자라는 게 좀 쓸쓸해보였다.


다가가서 무슨 내용인지 물었다. 한국산연이라는 일본계 기업이 모든 작업과정을 외주화하면서 기존의 노동자 전원(60명이 넘는다고 했다)에게 해고 통보를 해왔단다.


한국산연은 100% 일본 자본으로 지난 40년 간 마산자유무역지역에서 기업활동을 해왔다. 외국계 기업으로서 각종 혜택을 받아온 기업이기도 하다.


해고 통보를 받은 한국산연의 한 노동자.


그러나 기업의 해고 통보에 노동자들은 별 대응 수단이 없다. 그래서 이렇게 자신들의 억울하고 황당한 사연을 시민들에게 알리는 작업이나마 하고 있단다. 동료들도 다른 곳에서 제각각 유인물 배포를 하고 있다고 한다.


가슴이 아렸다. 그래서 받아온 유인물을 꼼꼼히 읽어봤다. 그리고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어 여기나마 올려본다.






"한국산연은 이상한 정리해고를 철회하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