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일 경남대에서 신문방송학과와 정치외교학과 학생들이 주최한 촛불집회가 열렸던 날이다. 1979년 10.18부마민주항쟁의 성지였던 경남대, 그러나 박정희의 심복 박종규의 손으로 넘어가 지금은 그의 동생 박재규가 소유하고 있는 대학, 1998년 이후 한 번도 시국관련 집회가 열리지 않아 데모의 무풍지대였던 학교.


그 학교에서 18년 만에 열린 촛불집회에서 감회가 새로웠다. 그래서 시간 맞춰 달려가 그날의 촛불집회를 기록했다. 


처음 해보는 집회여서인지 학생들은 어색해했다. 행진을 할 때도 말없이 조용히 걸었다. 그런데 대열 뒤쪽에서 갑자기 큰 소리로 "박근혜는 퇴진하라"는 선창이 나오기 시작했다. 선창에 따라 학생들도 "박근혜는 퇴진하라"를 외쳤다. 선창을 한 사람이 누군지 봤더니 학생들의 집회를 응원하기 위해 나온 신문방송학과 교수였다.


어쨌든 서툴고 어색했지만 이내 학생들은 자신감과 활기를 찾았고, 서로들 스스로를 대견해하며 뿌듯해하는 표정이었다.



그들의 집회를 영상으로 기록하고, 미리 약속되어 있던 정부권 씨를 만나 신마산 롯데마트 뒤쪽 사재감 숯불갈비라는 식당에서 저녁을 먹었다. 물론 반주도 한 잔 걸쳤다.


식사를 마치고 나서는데, 맞은편 식당 앞에 나와 담배를 피우고 있는 세 명의 남성이 보였다. 좀 전에 있었던 경남대 학생들의 촛불집회 감흥이 되살아났다. 그냥 이 자리에서 "박근혜는 퇴진하라"고 외쳐보면 사람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까 궁금했다.


곧바로 "박근혜는 퇴진하라"고 외쳤다. 저쪽에서도 팔을 들고 "박근혜는 퇴진하라"고 호응해주었다. "새누리당은 해체하라"고 한 번 더 외쳤다. 마찬가지로 호응이 이어졌다. 아이폰으로 그 순간을 영상으로 찍었는데, 12초 분량이었다.



다음날인 2일 오후에는 경남대 앞 월영광장 사거리 인도에서 마산지역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 집회에 어제 경남대 학생들이 얼마나 참여할지 궁금했다. 과연 그리 많진 않았으나 어제 학내 집회에서 보았던 학생들이 꽤 보였다.


집회를 마무리하고 거리행진을 시작하기 전, 갑자기 사회자가 "경남도민일보가 취재를 아주 잘해주고 있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도 경남도민일보 기자들이 나와 있습니다. 경남도민일보에 박수 한 번 보내줍시다. 도민일보 감사해!"라고 외쳤다.



촛불 시민들이 일제히 우리쪽으로 고개를 돌리며 환호와 박수를 보내주었다. 조금 민망했지만 기분은 좋았다. 얼떨결에 급히 아이폰 녹화버튼을 눌렀는데, 앞부분 사회자의 말은 담기지 않았다. 15초 영상이다.


캡처화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