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주변은 없지만, 여러분께 정말 꼭 한 번 여쭤보고 싶은 게 있어서 나왔습니다."

어제(12월 24일) 창원촛불집회엔 진보연합 대표와 창원시의원도 발언대에 나왔지만, 그 어떤 이의 연설보다 나는 오늘 스물네 살 전기공의 이 진솔하고 생생한 이야기가 가장 감동적이고도 가슴 아팠다.

스무 살 때부터 직장생활을 시작해 4년차가 되었지만 세금 떼고 월 120만 원을 받는다는 이 청년. 창원에서 함안으로 출퇴근하며 기름값 40만 원, 방세 30만 원, 식비와 공과금 쓰고 나면 한 달에 10만 원 저축하기도 어렵다는...

그러나 87년 6월항쟁 직후 7,8,9 노동자 대투쟁 때 선배들이 싸워준 덕택에 최저임금제도의 혜택이라도 누리고 있다며 고마워하는 이 청년.

그는 이번 투쟁도 6월항쟁 때처럼 박근혜 퇴진으로 끝날 게 아니라 우리의 삶이 나아지는 결과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근혜가 퇴진하더라도 우리가 지금 겪고 있는 수많은 어려움과 고통 슬픔 같은 건 어떻게 하고 싶으신지 한 번 여쭤보고 싶습니다. 저는 이대로 20년, 30년 더 살라고 하면 못 살겠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친구들 중 사업하며 잘 사는 친구도 있지만 "결코 그렇게 잘 살고 싶지는 않다"며, "다 같이 해고 위험 없이 열심히 일하고 일한 댓가만큼 받아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사회를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촛불집회 24세 전기공이라는 청년의 자유발언.

특히 '최저임금제도의 혜택이나마 누리고 있다'는 대목에선 울컥 눈물이 나올 뻔 했다. 그게 혜택이라니....

87년 6월항쟁은 그나마 노동조합이라는 울타리라도 있는 조직노동자들에겐 삶이 나아지는 계기가 되었지만, 비정규직 노동자를 양산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던 것 아닌가.

우리는 스물네 살 이 청년의 질문에 답할 수 있는가? 지금 대선후보 중 과연 누가 이 질문에 명쾌한 답을 줄 수 있는가? 

#최저임금 #비정규직 #촛불자유발언 #창원촛불집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셩균이 2016.12.25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의행복도는..비정규직..파견직이생긴이후..기업의욕심과..노동의물건화로..더욱..황폐해졌음을알아야한다..
    이는국민소득3만불을외치며..왜그때보다..국민의삶이피폐하며..행복하지않는지..왜국민끼리싸워야하는지..이해가되질않는다..

  2. 귤꽃 2016.12.26 0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솔한 얘기 잘 들었습니다. 내 얘기같고 친구얘기같고 우리 아이들 얘기같고 우리 이웃 얘기같아 마음이 참 안좋습니다. 20. 30년 이처럼 살라고 하면 못 살것같다는 얘기에 가슴이 먹먹합니다. 꼭 희망이 있는 세상을 만들어 보아요. 포기하지 말고 우리 손으로 함께 만들어 보아요. 우리가 끝까지 촛불든다면 이루어질수 있겠죠. 화이팅!

  3. 헬조선 흔한 일상 2016.12.26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는 위치가 다르면 행동도 달라지게마련이고
    법만드는놈들이 권력자들이고 지들이 항상 최고인줄아는데
    바뀔리가잇나..
    그리고 댓통령이라는 작자를 뽑아주는 국민들 수준이 이명박그네 인데.

    헬조선 바꾸는거보다 이민하는게 빠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