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탄핵을 막기 위해 친박 태극기 집회에 수없이 다녀왔다는 경상도 할머니. 그는 극우세력이 이렇게 분열되어 있는 현실이 불안하고도 개탄스러운 듯 했다. 홍준표 대표에게 하나로 모아달라고 했다.

할머니의 질문에서 깊은 외로움과 불안감이 묻어났다.

이에 대한 홍준표의 답변은?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