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고향마을에 있는 이웃집의 모습입니다. 안채(윗채)는 현대식 목조주택으로 신축했습니다. 자식들이 부모의 편안한 삶을 위해, 그리고 미래에 귀향할 자신을 위해 옛 가옥을 헐어내고 이렇게 새로 지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아랫채는 예전 모습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아마도 자식들은 이것도 헐어버리자고 했을 겁니다. 하지만, 아직 농사를 짓고 있는 아버지는 아랫채가 없으면 농기구나 농작물을 보관할 곳이 없어 안 된다면 반대했을 게 틀림없습니다.

돌담도 예전 모습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돌담 위로 핀 장미와 그 옆의 부용화, 담 너머 남새밭의 고추, 옥수수 등이 정겹습니다. 감나무 한그루에 주렁주렁 열린 감도 탐스러워 보입니다.

아랫채를 더 가깝게 보니 바지게까지 걸쳐진 지게가 아직도 보이네요. 자붕 아래 가로로 걸려 있는 사다리도 보이시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집 골목 입구에는 예전에 마을주민들이 공동으로 쓰던 우물도 거의 폐허처럼 남아 있습니다. 아마도 동네에선 우물을 메워버리자는 논의도 있었을 겁니다. 그러나 우물을 메우면 액운이 낀다거나 하는 반대의견이 있어 그대로 두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집뿐 아니라 오른쪽의 집도 슬라브로 새로 지었네요. 요즘 시골 동네는 이처럼 옛 모습 그대로인 가옥과 현대식 신축가옥이 공존하고 있는 곳이 많습니다. 물론 옛 가옥이라고 해봐야 70년대 새마을운동 이후 모습이겠지만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동우물 앞에 있는 것은 콩깍지네요.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오나 2008.08.05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에 딱 어울리는 집이네요..
    때론 과거의 집이 운치있어 보일때도..
    조금은 불편하겠지만..

    행복한 오후 되셔요^^

  2. 설미정 2008.08.05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 서북부 실크로드에 갔다왔습니다. 유목민들의 이동식집 '게르'와 정착한 소수민족들의 집 '통나무집'을 보고 왔습니다. 그리고 그 옆에 줄지어 늘어선 신식건물들도 함께..
    옛것은 낡고 불편하고 위생적이지않고(?)
    새것은 편리하고 예쁘고 위생적인 걸까요?
    위의 글처럼 그렇게 라도 공존하는 과거와 미래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3. 2008.08.05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