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뜻하지 않게 추석 선물을 받았습니다. 동아일보가, 공정거래위원회를 통해 보내온 것이었습니다. 여느 선물과 마찬가지로 집으로 배달이 돼 왔습니다.

1.
며칠 전, 존경하는 선배 한 분과 사랑하는 후배 한 명에게서 받은 선물이 전부였는데, 정말 생각지도 않은 선물을 생각지도 않은 데에서 받았습니다.

회사와 노조에게서 받은 간단한 선물 말고 하나 더 받을 뻔하기는 했습니다. 롯데백화점에서, 삼성에서 배달 주문한 선물이 있는데 주소 확인하려 한다는 전화가 제게 왔습니다.

저는 1만원 넘는 선물은 받지 않는다는 우리 신문 방침대로, 내용도 확인하지 않고 “마음만 고맙게 받고 물건은 받지 않겠습니다.”, 말씀드렸습니다. 선물은 당연히 오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랬는데 이틀 전에 손전화로 문자가 왔더군요. 삼성 관계되는 분이 보낸, ‘추석 잘 보내시라.’는 글이었습니다. 저도 ‘잘 지내시라.’ 문자를 보내드렸겠지요.

2.
이리 하고 나서 어제는 전날 지나치게 마신 술 때문에 아무 생각 없이 뒹굴고 있는데 대문에서 인기척이 났습니다. 열었더니, 이런 편지를 건네주는 것이었습니다.

딱 보는 순간 무엇이 들었는지 대충 짐작이 됐습니다. 바로 신문 불법 경품 신고에 따른 포상금 지급을 알리는 공문이었습니다. 놀라지 마시기를. 무려 127만원이었습니다.

‘동아일보외동창원지국의 신문업에 있어서의 불공정 거래행위에 대한 건’으로 해서, 제가 ‘위법행위를 신고하고 당해 신고의 입증에 필요한 증거자료를 제출’했으므로 포상금 지급 요건을 충족한다고 적혀 있었습니다.

신문고시는, 한 해 구독료(지난해는 14만4000원, 올해는 18만원)의 20%를 넘는 경품은 모두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초과 금액을 포상금 지급 기준으로 삼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해 동아일보가 제게 준 경품은 공짜 구독 일곱 달(구독료 8만4000원)과 3만원짜리 상품권 하나였습니다. 그러니까 11만4000원에서 한 해 구독료 20%(2만8800원)을 뺀 8만5200원이 기준 금액이 됩니다.

보통 경고로 끝나면 포상금은 기준금액의 10배에 그치고 말지만 저처럼 신고한 상대방이 시정 명령을 받으면 5배가 더 주어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15배 127만원을 받게 됐습니다.

동아일보 김학준 회장님, 고맙습니다! 우리 집이 살림이 잦히는 줄 어떻게 족집게처럼 알아가지고 이렇게 뭉텅이로 돈을 건네주십니까! 다음에 한 번 더 기회를 주시기 바랍니다.

3.
그러나, 같이 한 번 웃어보자고 말은 이리 하지만, 불법 경품 제공은 동아 조선 중앙이 저지르는 여러 잘못 가운데 가장 큰 죄악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기네 보고 싶은대로만 보는 왜곡보도보다도, 사리사욕을 앞세우는 편파보도보다도 불법 경품 제공이 더 큰 죄악이라 하는 까닭은 그것이 달리 말하면 독자 매수(買受)이기 때문입니다.

독자 매수는 바로 여론 매수, 여론 장악으로 이어집니다. 별 생각 없이 백화점 상품권과 공짜 구독에 넘어가 조중동을 보게 되면 대부분은 조중동식 구도(=틀)로 세상을 보게 됩니다.

그래서 독자 매수의 결과는 언제나 여론 매수로 나타나게 됩니다. 게다가, 이 같은 독자 매수는, 지역 신문의 활로를 가장 심각하게 가로막는 원인이기도 합니다.

지난 세월 동안 지역 신문들이 제 노릇을 제대로 못한 탓도 있겠지만, 서유럽이나 미국과는 달리, 비수도권 지역에서조차 해당 지역 신문이 차지하는 비율이 어떤 때는 10%에도 못 미치는 까닭이 주로는 여기에 있다고 저는 봅니다.

4.
그래서 저는 이번 포상금을 이렇게 쓰기로 했습니다. 우리집이 살림이 잦히니까 일단 필요한 부분에 포상금을 쓰겠습니다.(아마 아내 치료비가 되겠네요.) 다음으로는 우리 조합의 단결력을 높이고, 조중동 불법 경품을 막는 투쟁에 쓰겠습니다.

더불어 부탁드립니다. 조중동 불법 경품은 아무 때나 불쑥 찾아옵니다. 집에 있을 때도 오고 길거리를 걸어갈 때도 올 수 있습니다. 그럴 때 확실하게 낚아채 주시기 바랍니다.

그런 다음 공정거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는 어렵지 않습니다. 누르라는 데로 누르기만 하면 됩니다. 그러면 조중동의 범죄 행위를 막는 한편으로 수입도 조금은 생기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핵심은, 정식 영수증은 저것들이 써 주지 않으니까, ‘언제부터 (구독료) 수금을 하겠다는 표지’만큼은 받아야 한다는 점입니다. 신문지에다 써도 좋고 명함에다 써도 좋습니다. 그렇게 해야 공짜 구독 보장 기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는 동아일보 덕분에 즐겁게 기쁜 마음으로 가볍게 추석을 보낼 수 있게 됐습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다른 많은 분들도, 이번 추석 잘 보내시기 바랍니당~~.

김훤주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osnews.kr sonamu 2008.09.13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박이시네요. 축하 드립니다.

  3. 황금박쥐 2008.09.13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합니다.축하하구요. ^^

  4. 영사자... 2008.09.13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훌륭하시네요...추카해요....당첨......

  5. Favicon of http://luuu.tistory.com Luuu 2008.09.13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합니다.정말 올해 제가 본 선물중 가장 값진 선물을 받으셨군요..저도 애드센스 다띠고 아예 그길로...^^ 행복한 추석 되시길...

  6. 우무리 2008.09.13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개인에게도 대박이지만.. 지나가는 구경꾼들에게도 흐믓한 일입니다 :)

  7. Favicon of http://blog.hentol.com hentol 2008.09.13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왓! 신고하면 끝이아니라 초과금액의 10배를 주는군요!!!!!! 저도....ㅋ

  8. 4nette 2008.09.13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그런 방법이..저희동네는 백화점 10만원 상품권 주던데...
    그건 어떻게 신고할까요??

    •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김훤주 2008.09.13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증거를 확보하셔야 합니다. 그러니까 불법 경품을 주는 사람이 언제부터 수금하겠다는 표시를 받아내야 합니다. 저 같은 경우, 제가 요구하지 않았는데도 그냥 알아서 적어주더군요.
      그렇지 않은 경우는, 나중에 까먹을지 모르니까 그냥 알아볼 수 있게 하나 적어달라 하면 그냥 적어줍니다. ㅎㅎ

  9. 옥다방고양이 2008.09.13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10. 헐 저는 조선일보.. 2008.09.13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전거 하나주고, 6개월 무료 한다고 했눈대.... ㅋㅋ 조선일보 쓰레기라안봐요 하고 말았는데..

  11. Favicon of http://axslayer.tistory.com Libertas 2008.09.13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진짜 대박 선물이네요. 이 글 읽고 한 번 김훤주님 따라서 채증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든 사람 많겠는데요? 왜곡된 신문시장을 바로잡는 밀알이 될 수 있다는 생각만 해도 기특한 일인데 포상금까지 덤으로 받을 수 있다면야! ㅎㅎ

    •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김훤주 2008.09.13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이 글을 써서 올린 취지가 바로 거기에 있습니다요. 실제 타격을 줘야 고칠 수 있습니다.
      백설(百說) 불여일행(不如一行)! 백 번 씨부렁대기보다 한 번 해치우기가 훨씬 낫다.....

  12. 특별세무 조사에 들어가야 합니다 2008.09.14 0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와대나, 국세청, 검찰이 알고도 묵인해 주는건지. 신고포상 제도도 좋지만 근본적인 불법행위를 뿌리 뽑아야지. 불법 경품,현금은 쓰레기언론 조중동 본사로부터 지원 됩니다. 불법자금 수사해서 세금포탈은 없는지 특별세무 조사에 들어가야 합니다.

  13. Favicon of http://nooegoch.net nooe 2008.09.14 0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14. 글쟁이 2008.09.14 0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축드리옵니다. 백마디 말뿐인 키보드 워리어보다. 한번 투표. 한번 신고하는
    당신이 진정한 참피온 'ㅅ'

  15. 독고탁 2008.09.14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은 아니지만 통쾌합니다.우리집은 문앞에 "우리집은 한겨레"하고 붙어있어서 웬만하면 얼씬도 않는데 그거 떼내서 덫을 함 놔 볼까요?ㅋㅋ 쟤네들 더 엿 먹일려면,,,,,,

  16. 조중동 박멸 2008.09.14 1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아에서 보내온 추석선물을 축하한다고 해야될지,,, 아무튼 장한 일을 하셨어요.
    삐끼들 앞세워서 무료경품, 현금, 무가지 등 갖은 불법행위로 온 나라를 쓰레기로 뒤덮고 있는 조중동 찌라시들이 우리 대한민국에서 하루 빨리 근절되길 간절히 희망합니다.

  17. Favicon of http://funlog.kr 메아리 2008.09.15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큰 선물이었네요~ 조중동 불법 경품 반대에 저도 한표 던지겠습니다!

  18. 멋져 2008.09.15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축하드려요 힘내세요!!!^^

  19. 축하드려요 2008.09.18 1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인과 가족에게 더 많이 쓰세요.

  20. 나그네 2008.09.18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하셨습니다??? 글쎄!
    요즘 파파라치가 많다더니 이것도 그렇군요. 조중동이런것을 떠나서 선물안받고 안보면되지, 선물받고, 고발해서 포상타면 그 돈이 양심적으로 쓰여질수 있을까요? 부인 병원비에 보태시겠다니 다행이나마는 양심상 어째 .... 저는 파파라치에 당한 사람인데, 벌금물고, 문닫고 나니 그 런 사람들이 양심없는 사람들로 보여져서리.............
    죄송 괜히 한마디했네요.........

  21. 볃두 2008.09.19 0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같은 참람한 시절에 가끔 들려 흐뭇한 소식듣습니다..
    아쉽네요...한달전 쯤에 저희집도 동아에서 들렸는데..한가득 선물보따리 들고..ㅎ
    주구가 판을 치려는 세상이 온 듯해 참 찹찹합니다. 하지만 여전히 길들여 지지 않은 감시의 펜들이 있어서 참 다행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