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은 전통적으로 한나라당 지지층이 두터운 곳이다. 하지만 그런 경남에서도 이명박 정부의 경제정책이 부유층과 대기업에만 혜택을 주는 것이며, 개발과 성장보다는 복지에 주력해야 한다는 여론이 압도적이었다.

절대다수의 경남도민들은 또 우리나라의 양극화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며, 이명박 정부의 경제정책으로 가장 혜택을 본 계층은 부유층과 대기업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양극화와 빈부격차 해소를 위해서는 개발과 성장보다 서민생활 안정과 복지에 주력해야 하며, 복지혜택이 골고루 주어진다면 세금을 더 낼 의향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남도민일보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Q&A리서치가 지난해 12월 22일부터 27일까지 경남도내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이번 조사에서 경남도민들은 현재 우리나라의 양극화 문제에 대해 절대다수인 92%가 '아주 심각하다'(52%)거나 '심각하다'(40%)고 답했다.


또한 이명박 정부의 경제정책으로 가장 혜택을 본 계층이 누구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60%의 도민이 '부유층과 대기업'이라고 응답했다. '국민 모두에게 골고루'(9%), '중산층과 중소기업'(8%), '서민층과 빈곤층'(5%)이라는 응답은 소수였다.

또 양극화와 빈부격차 해소를 위해서는 절반인 50%가 '개발과 성장보다는 서민생활 안정과 복지에 주력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26%는 '개발과 성장이 이뤄지면 저절로 서민에게도 혜택이 온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경남도민들은 이명박 정부의 세금감면 정책과 규제완화 조치에 대해서도 51%가 '부자들에게만 유리할뿐 서민에게 덕될 것이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정부의 주장대로 '부자들의 투자를 촉진해 경제가 살아날 것이다'는 응답은 11%에 그쳤다. 다만 '부자와 서민 모두의 부담을 덜어주어서 좋다'는 의견도 14%였다.

낙동강을 포함한 4개 강 개발사업이 양극화와 빈부격차 해소에 어느 정도 기여할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39%가 '별로 기여하지 못할 것이다', 17%가 '전혀 기여하지 못할 것이다', 7%가 '오히려 더 심해질 것이다'라고 응답해 역시 대다수인 63%가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약간 기여할 것이다'는 26%, '상당히 기여할 것이다'는 11%로 긍정적인 의견은 37%였다.

이명박 정부의 세금 감면과 규제완화 조치가 어떤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생각하십니까?


스웨덴이나 독일처럼 무상교육과 무상의료 등 복지혜택이 골고루 주어진다면 세금을 더 낼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있다'(37%), '부자가 더 낸다면 나도 그럴 수 있다'(41%)로 나타나 세금을 더 내더라도 복지향상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78%에 이르렀다. 세금을 더 낼 의향이 없다는 사람은 22%였다.


2009년 새해 경제 전망에 대해서도 '지금보다 나빠질 것'(44%), '올해와 비슷할  것'(27%)이라는 비관적 전망이 71%에 달했으며, 지금 자신이 느끼는 가장 큰 경제적 위협은 '가계지출의 증가와 가계수입의 감소'(31%), '회사의 경영난에 따른 실직 위험'(21%), '불경기로 인한 사업부진'(20%), '부동산 경기침체에 따른 재산가치 하락'(12%), '대출금 금리 인상'(9%) 등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이번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0%이며, 1000명의 유효표본을 얻기 위해 3417명에게 전화를 걸어 응답률은 29.3%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b 2009.01.02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 총선과 대선에서의 지지 정당은?
    이런 여론 조사 결과도 보고 싶네요. 이렇게 현 정부 정책을 비판한다지만 '우리가 남이가'이 한마디에 도로 한나라일지 어떨지...

  2. 정말 아이러니... 2009.01.02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으로는 분배를 원한다며 손은 재벌위주성장만을 외쳐온 한나라를 찍어주는 아이러니한 상황... 현실을 똑바로 파악하고픈 욕구는 있는지 궁금하다. 경상도사람들 정 많은줄은 알고있다. 하지만 그 점이 정치랑 가장 상극이란점을 알았으면...

  3. 풀씨 2009.01.02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은 경남에서 강기갑님이 당선될때 참 대단한 사천시민이구나 했습니다.
    그런데 경남도민일보도 있더군요.^^
    우리나라가 깨어 날려면 영남이 깨어나야 합니다.
    모두 위정자들에 의해 속고 있는중이거든요.
    현실을 보면 언제 깨어날지 알수 없으나~~~

  4. 세미예 2009.01.02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진자만의 정책, MB정부 걱정이 앞섭니다. 잘봤습니다.
    2009년 한해도 건강하시고 건필하시고 계획하시는 모든 일들 모두 이루세요. 감사합니다.

  5. 슬프다 2009.01.02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응답률 29.3%>>... 모르긴 해도 대답한 사람들은 기존에도 불만 있던 사람들이겠죠..
    거부한 70%의 사람들 생각은 아마 좀 다를거라 생가되네요...

  6. 그래도 2009.01.02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투표할때는 우리가 남이가.

    그래도 투표할때는 우리가 남이가.

    그래도 투표할때는 우리가 남이가.

    그래도 투표할때는 우리가 남이가.

  7. 호성 2009.01.02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아이러니 하게도 또 찍을 거잖아요
    한나라당 또 찍을거 잖아요~
    안 물어봐도 알죠

  8. 나나나 2009.01.02 1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그래바짜 어차피 한나라당은 깃발만꽂아도 당선이지뭐.
    아이러니고 나발이고 못배워워쳐먹어서 그런지
    전두환 노태우가 그리워
    그런건지
    그때 그시절이 그리워
    그런건지
    새마을 운동 한번 더하고 싶어 그런건지.

    그런
    어르쉰네들 천지빽까리~

  9. 시다발의 2009.01.02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십대 이상이 한꺼번에 죽는다면 어쩌면 가능..

    대구경북은 삼십대 이상이 한꺼번에 죽어도 어쩌면 안가능..

    한국인들에게는 어릴때 전부 대통령, 판검사, 의사 될 사람들이라서

    어쩌면 민노당 집권 평생 불가능..ㅋㅋㅋㅋ 무상교육, 무상의료 시켜준데도

    한국의 서민들은 좀 더 혼이나봐야 정신차릴듯....

    2016년 되면 인구가 줄어든다. 성비 불균형으로 결혼할 여자가 없다..집값이 더 떨어진다. 혼혈아들이 점점 늘어난다..불행히도 그 들은 좋은 환경에서 자라지 못했다.. 북한도 마찬가지도.. 통일될까봐 두렵다..
    미래를 준비하지 않으면 밤거리.. 낮에도 돌아다니기 무서운 세상이 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