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계의 잘못된 관행을 언론내부에서 지적하는 것은 참 괴로운 일입니다. 기사내용 중 조그만한 흠만 있어도 지적을 받은 당사자측에서 가만히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조심스럽기도 합니다.

그것보다 더 힘든 것은 우군이 될 줄 같았던 다른 언론의 침묵입니다. 그들마저 침묵해버리면 마치 관행을 지적한 우리는 왕따가 된 듯한 느낌을 받기도 합니다.

지난 12월 한국일보와 한국전문기자클럽이 주관했던 '2008 존경받는 대한민국 CEO대상' 관련보도만 해도 그랬습니다. 수상한 26명의 자치단체장과 어청수 경찰청장, 기업체 사장 등이 모두 '대상'을 받았다는 것도 황당하지만, 상을 받은 상당수 자치단체장들이 적게는 수백만 원에서 2000만 원에 이르기까지 '홍보료' 명목의 돈을 주최측에 지급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저는 이런 사실이 밝혀지면, 적어도 한겨레나 경향, 오마이뉴스쯤은 함께 보도해줄 줄로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들 역시 철저히 침묵을 지켰습니다.

한겨레가 침묵을 지킨 이유는 뭘까요? 오늘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가 경기도 양평군을 상대로 정보공개 청구를 한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상을 받는 사람이 돈을 내는 이상한 풍경'이라는 제목으로 포스팅하면서 양평군의 답변을 파일로 첨부했습니다.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가 블로그에 공개한 양평군의 수상내역 및 홍보비 지급내역.


파일을 열어보니, 아니나 다를까. 언론사가 주최한 대부분의 상은 상금을 주는 상이 아니라 홍보료나 광고료를 받고 주는 상이었습니다. 게중엔 한겨레 이코노미가 주최한 상도 있었습니다. 이 상 역시 양평군은 990만 원을 홍보비 명목으로 지급했더군요.

물론 한겨레뿐 아닙니다. 이미 밝혀진 한국일보도 그랬고, 한국경제TV와 매일경제신문도 있습니다. 한국언론인포럼이라는 단체도 있습니다.

물론 저희들도 12월 10일 경남 사천시가 거절한 상들을 소개하면서 중앙일보 조인스닷컴과 헤럴드경제, 한겨레 이코노미, 한경닷컴, 이코노믹리뷰, 뉴스웨이신문사 등이 역시 홍보료 등의 돈을 받고 상을 주는 관행을 지적한 바 있습니다.(http://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273549)

아시다시피 언론사들이 이런 문제는 다시 슬그머니 묻혀버리고 말 것입니다. 지역에 있는 작은 신문사 하나가 아무리 떠들어도 전국단위 신문사들이 철저히 '침묵의 카르텔'을 지키기만 하면 되니까요.

하지만, 저희들은 앞으로도 끊임없이 이런 언론계의 잘못된 관행을 제기할 것입니다. 저희는 1999년 창간 때부터 자치단체와 신문사간의 고질적인 관언유착 고리였던 '계도지(주민홍보지)' 폐지를 주장하고 나서 무려 100회에 이르는 보도 끝에 경남의 20개 시군에서 계도지 예산을 완전히 사라지게 한 경험을 갖고 있습니다.

이런 잘못된 관행을 근절함으로써 궁극적으로 언론에 대한 독자의 신뢰를 되찾을 수 있으며, 이는 결과적으로 전체 언론의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믿기 때문입니다.

물론 언론사들의 '상 매매'를 통한 수익사업의 문제는 그 때와 좀 다를 것입니다. 상대가 주로 서울에 있는 신문사들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역에서라도 끊임없이 소리치겠습니다. 잘못된 건 잘못된 것이니까요.

혹시 저희가 너무 '빼진 것'일까요. 그냥 관행으로 이해하고 넘어가도 될 걸 너무 심하게 다루는 것일까요?

유독 언론사가 주최한 상에만 상금은 없고 거액의 홍보비가 있습니다.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09.01.09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빼진게 아니라 잘못된 건 꼬집어 고쳐야지요.
    모든 언론사가 외면하더라도 경남도민일도 독자들이 함께 하리라 믿습니다.
    경남도민일보 힘 내세요!

  2. 2009.01.09 1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uepango 2009.01.09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힘든 길을 선택하셨습니다.
    이런 말도 되지 않는 관행 뿌리 뽑아 주세요.
    화이팅입니다.

  4. 보거(輔車) 2009.01.10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닌걸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 경남도민일보에 감사함을 느낍니다.
    관행이라는 부분과 동종업계의 현실에 어찌보면 함구할 수 밖에 없을듯한
    상황임에도 아닌부분을 아니라고 말할수 있는 그 소신이 있기에
    먼곳에서지만 경남도민일보를 좋아하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습니다.

  5. 2009.01.10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김주완 2009.01.09 2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저도 박충생 총장 이야기는 봤는데요. 다시 기억을 떠올려주셔서 고맙습니다.
      그리고 경향 이야기는 처음 들었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