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처음 기자생활을 시작하던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그랬다. 선배들은 경찰서장실 문을 발로 차고 들어가 다리를 꼰 채 담배를 피라고 했다.

대개 경찰서를 첫 출입처로 배정받은 신입기자들은 20대의 새파란 나이다. 그러나 무릇 기자란 자신이 속한 신문사를 대표하여 독자들의 알 권리를 위임받은 사람이므로 경찰서장은 물론 어떤 권력자 앞에서도 주눅 들지 말고 당당해야 한다는 선배들 나름의 교육방식이었다.


물론 그 때도 뒷구멍으로는 권력자나 정치인에게 빌붙어 용돈깨나 받아쓰면서 브로커 짓을 한 기자들이 있었는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아예 드러내놓고 권력자 밑에 들어가 '시다바리질'을 하는 기자는 (내가 알기론) 없었다. 그만큼 기자라는 직업이 먹고 살기는 어렵지만, 기개나 자존심만큼은 그 어떤 지사(志士) 못지 않았다.

구본홍 YTN 사장. ⓒ미디어스 송선영

그런데 언제부턴가 중도에 기자를 그만두거나 퇴직 후 정치인 밑에서 보좌관이나 공무원 자리를 받는 이들이 많아졌다. 아무래도 평균연령이 높아지다 보니 살아야 할 날은 많고, 그래서 하나의 직업만으론 남아 있는 긴 인생을 버티기 어려워 그런 지도 모르겠다. 또한 1인 장기독재가 사라지고, 지방자치제 덕분에 선출직이 많다보니 그만큼 기자출신 '시다바리'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탓도 있을 것이다.


수오지심이 없는 전직 언론인들

그건 뭐 어쩔 수 없는 일이다. 노후의 제2직업을 위해서든, 출세를 원해서든, 직업선택의 자유를 탓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 문제는 그들의 태도다. 어제까지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권력의 하수인이 되었다면, 최소한 남아있는 기자 후배나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이라도 가져야 한다. 아니 아니, 그런 마음까지 없어도 좋다. 그렇게 언론을 떠났으면, 다시 돌아오지만은 말아야 한다.

내가 아는 한 중견기자도 몇 년 전 5급 공무원으로 특채될 기회가 있었다. 길게 고민하진 않았지만, 그도 약간 흔들리는듯 했다. 하지만 그는 이내 마음을 접었다. 가장 큰 이유는 한 번 떠나면 앞으로 영원히 기자로 되돌아 올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받아줄 언론사도 없겠지만, 공무원 하던 사람이 다시 기자랍시고 쓰는 글을 누가 불편부당·정론직필로 봐주겠는가?

가상이긴 하지만, 가령 김태호 경남도지사 밑에서 보좌관을 하던 기자출신 인사가 있다고 치자. 그 사람이 어느날 <경남도민일보>의 주요 간부로 들어오면 어떻게 될까? 독자들은 <경남도민일보>를 '김태호 지사의 시다바리 신문' 쯤으로 취급하지 않을까?

차용규 OBS 신임 사장 ⓒ언론노보 이기범

그런데 이명박 정부 들어 이런 일이 너무나 비일비재하게 벌어지고 있다. YTN 구본홍 사장이 이명박 대통령 후보의 특별보좌관 출신이며, 최근 임명된 OBS 차용규 사장도 그렇다. 언론재단의 일부 이사도 보좌관 경력과 출마 경력을 갖고 있는 정치인으로 임명됐다. 경남지역에서도 한 때 물의를 빚었던 <경남일보> 황인태 전 사장이 한나라당 정치인 출신이었다.


광주에서도 이런 일이 흔하다고 한다. <광주드림> 이광재 기자가 <미디어스>에 쓴 기사에 따르면 최근 광주시의 개방형직위 여성청소년정책관(서기관급)에 한 지역신문사의 부장급 기자 조모(42)씨가 발탁됐다고 한다. 전임자 역시 이 지역 또 다른 신문사의 간부급 인사 남모(47)씨였다. 더 황당한 건 작년 연말 사표를 낸 뒤, 그가 간 곳은 2년 전 시청에 들어가기 직전까지 몸담았던 신문사의 논설실이었다니, 그걸 받아주는 신문사도 참 알만 하다.

글 대신 주둥이로 말하는 기자들

행정기관의 각종 위원회에 걸치고 있는 현직 기자들도 문제다. 취재원에 대한 기자의 기본원칙은 '불가원 불가근(不可遠 不可近)'이다. 기자는 관찰자이며 감시·비판하는 사람이지, 자문하고 심의하고 의결하는 행정의 보조자나 주체여선 안된다. 판사는 판결로 말하고, 기자는 기사로 말한다고들 한다. 기자가 기사 대신 주둥이로 말하게 되면 사이비(似而非)나 브로커가 되기 십상이다. 경남에는 유난히 이런 기자들이 많다.

사이비 기자들과 권력의 '시다바리'들이 판치는 언론계가 참 암담하다. 언론이 병든 사회는 희망이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물망초5 2009.02.19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67810

    --> 아고라네티즌청원서명하러가기

  2. 실비단안개 2009.02.19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した(下:아래)+ばら(輩:-들)=아랫것들、 머슴、 종놈
    시다바리는 자기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다른 '어떤 힘'에 의해 자신의 의지와 신념과 행동에 제약을 받는데, 시다바리 대신 '종놈'이라고 하면 어떨까요?

    • 김주완 2009.02.19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네요. 고맙습니다. 그런데, 아래 '지나가다'님의 말씀처럼 그런 의도가 좀 있었습니다. 그래서 따옴표를 붙였고요. ㅎㅎㅎ

  3. 지나가다 2009.02.19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다바리는 일본어고 종놈이란 말 대신에 시다바리란 단어를 사용하게 되면
    천박성과 저렴함의 뉘앙스가 강하게 느껴지기 때문이라 봅니다.

  4. hyun 2009.02.19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좋은 글 잘읽고 갑니다.
    본인이 선택하는 직업이야 논할것은 못되겠만 기자로 몸담았을적
    사명감과는 거리가 멀어지겠죠.
    아마 언론의 방패막으로 주완님께도 다가오지 않을런지요.

    그리고 소신을 굽히지 않고 글을 쓰시는 기자분들도 많지만.
    한편으로는 '경남에는 유난히 이런 기자들이 많다.' 는 말씀에 공감을 느낌니다.

    • 김주완 2009.02.19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습니다. 경남에 그런 기자들이 유난히 많습니다. 그런 위원회에 걸치는 걸 무슨 벼슬이나 끗발로 여기는 기자들도 있더군요.

  5. 수경지 2009.02.19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입니다.

    제목이 참 마음에 드네요.

  6. 미리내 2009.02.19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 % 동의합니다. 트랙백 겁니다.

  7. 선의선 2009.02.19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예 드러내놓고 권력자 밑에 들어가 '시다바리질'을 하는 기자는 (내가 알기론) 없었다. 그만큼 기자라는 직업이 먹고 살기는 어렵지만, 기개나 자존심만큼은 그 어떤 지사(志士) 못지 않았다."
    여기서 뿜었음..
    직장때문에 시골에서 3년 지내면서 참 코메디 많이 봤음..신문보급소장이 기자명함 뿌리고 다니고 온갖 공짜 밝히고 대놓고 돈요구에..이런거 알만한 사람은 아는게 아니라 누구나 다아는 상식같은 얘긴데..
    기개..자존심.. 물론 내가 겪은게 전부라 할 순 없겠다..그러나 대부분이 그렇다..
    중앙지, 지방지 다르지 않다. 권력의 사냥개가 되어 펜을 휘두르는 중앙지나 지자체나 온갖기관에에 달라붙어 피를 빨아대는 지방지나, 냄새가 다를뿐 썩어있다는 거 본인들도 알텐데..
    회사내 정기구독 끊으면 부정적인 기사가 나갈수도 있다던 매*이코노미 모기자와 둘째마누라 벤츠를 누가 긁었다며 시골경찰서를 쥐락펴락하며 광분하던 **환경일보 보급소장이 "기개, 자존심"이란 말과 오버랩되며 한참을 웃게 만드네..

    • 김주완 2009.02.19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죄송합니다. 사이비 기자뿐 아니라 사이비 '신문'도 많죠. 그런데 저는 그런 '특수지'를 잘 몰라서, 제 아는 범위안에서만 이야기를 했습니다.

  8. m-__-m 2009.02.19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자기보다 나이 훨 많은 서장실 발로 차고

    들어가고 싶었나 처음 시작이 참

    • 김주완 2009.02.19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론 그걸 곡해하면, 기자는 건방져도 된다고 해석할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그렇게 해석하여 싹아지 없는 기자가 된 멍청한 자들도 적지 않지요.

      그 말의 진의를 "권력자에겐 당당하고, 힘없는 자들에겐 예의바르게 처신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면 될 것 같습니다.

  9. 이진희 같은 놈들.... 2009.02.19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시중 같은 놈들... 역사까지 왜곡하려는 뉴라이트.... 권력에 기생해 서민들 피나 빠는 벌레들. 다를게 없지.

  10. 몽몽몽 2009.02.20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관리의 카메라정보를 없앤다면 더 깔끔한 사진박스가 되지 않을까 싶네여..
    카메라정보를 넣어서 사진박스가 쓸데없이 가로로 넓어보인다는 생각이 드는군여..

    그리고 그게 언제가 될지는 미지수지만 서서히 언젠가는 이런 사이비기자나 사이비성 기자들은 사라지고 김기자님같은 상식적인 분들이 빛을 보게 되리라 봅니다. 선샤인뉴스를 통해서도 작년에 쓰신 글 간간히 보고 있구요..김기자님의 이 블로그는 전부터 북마크구독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