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감히 이런 말을 자주 합니다.

"오마이뉴스의 '뉴스게릴라'가 1세대 시민저널리즘 시대를 열었다면, 1인미디어로써 블로그는 2세대 시민저널리즘 시대를 열었다."

올해들어 많은 지역신문들이 지역신문발전위원회의 '시민기자 교육 및 운영' 분야에 지원을 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일간지와 주간지를 합쳐 45개 지역신문사가 시민기자 또는 청소년기자, 주부기자, 노인기자단을 운영합니다.
(관련 글 : 지역신문들 뒤늦은 '시민기자' 운영, 왜?)

하지만 저희는 기존의 시민기자 시대는 이미 갔다고 생각하고, '블로거 기자'로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제출해 지원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4월부터 지역메타블로그 '블로거's경남' 에 등록된 블로그의 포스트 중 매주 2~3건씩 지면에 게재하고 있으며, 건당 5만 원의 원고료도 지급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매월 1회씩 블로거의 전문성 강화를 위한 '블로그 강좌'도 개최할 예정입니다. 이번에 그 첫번째 강좌가 4월 28일(화) 오후 7시 마산시 양덕동 경남도민일보 3층 강당에서 열립니다.

첫 블로그 강좌의 강사로는 대표적인 메타블로그 사이트인 올블로그 운영팀의 손병구(비트손) 팀장과 박충효(새우깡소년) 님이 맡아주시기로 했습니다. 강의주제는 '블로그, 어떻게 진화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블로그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실 겁니다.

올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그칵테일 사람들. 이 중에서 비트손(손병구)님은 누구일까요? 꼭 알고 싶으면 http://blog.blogcocktail.com/?page_id=2 로 방문해보세요.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블로그에 대해 '일시적인 유행으로 지나갈 도구에 불과하지 않느냐'는 의구심을 갖고 물어보는 분들이 많습니다. 블로그 전문기업 올블로그에서 다년간 이 분야에 대한 고민을 해오신 분들인 만큼, 그런 의구심도 속시원히 풀어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블로거's경남' 에서 활동 중인 블로거 여러분 뿐만 아니라, 경남(또는 부산)에 사시면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거나, 향후 운영할 계획이 있느 분도 참석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장소의 문제와 효율적인 강의 진행을 위해 참석자 수의 제한(30명)이 있습니다. 그래서 댓글로 미리 참석신청을 해주십시오. 인원이 차면 더 이상 신청을 받지 않을 예정입니다.

수강은 무료이지만, 강의 후 뒤풀이에서는 혹 밥값(또는 술값)을 갹출할 가능성도 있으므로 유념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09 제1회 경남도민일보 '블로그 강좌'-"블로그, 어떻게 진화할 것인가"

일시 : 2009년 4월 28일(화) 오후 7시
장소 : 마산시 양덕동 경남도민일보 3층 강당
강사 : 블로그칵테일 올블로그 운영팀 손병구(비트손) 팀장, 박충효(새우깡소년) 님
진행 : 경남도민일보 뉴미디어부 김주완 부장(011-572-1732)
진행방법 : 1시간30분 강의, 30분 간담회 후 소주 파티
참가료 : 무료

※참석신청은 비밀댓글로 자신의 본명과 블로그명, 블로그 주소, 전화번호를 남겨주시면 됩니다.


-참석신청을 해주신 분들입니다.

정부권, 실비단안개, 터사랑, 크리스탈, 임마, 구르다보면, 나현주, 류창현, 푸른옷소매, 아킬레우스, 돼지털, 손상민, 김범기, 허성진, 이일균, 한중권, 이상윤, 김훤주, 이윤기, 00, 윤유빈, 김윤희, 이태인, 김주완, 표세호, 이병철, 비트손(강사), 새우깡소년(강사), 허은미, 강무성, 강수걸, 산지니-총 32명

강의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미리 참석하신 분 이외의 참석을 사양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9.04.20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09.04.20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09.04.20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2009.04.20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새우깡소년 2009.04.20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공지가 여기 있었군요.
    김주완 기자님, 박충효라는 이름의 실명 주인공인 새우깡소년은 아직 사원입니다.
    비트손님(손병구님)이 과장이시구요. 이 부분에 있어서는 수정을 해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

    직함이 뭐 중요한 건 아니지만, 신뢰성과 사실성을 인정해야 하는 블로거 세상에서 이 부분을 짚고 넘어가는 분들이 반드시 있을 것 같아서요.

    죄송하지만, 이 부분에 있어서는 수정 부탁드리겠습니다.
    행사 당일에 뵙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7. 2009.04.21 0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김주완 2009.04.21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성진 님 문자로 접수하셨습니다.

  9. 김주완 2009.04.21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일균 님 접수하셨습니다.

  10. 2009.04.22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2009.04.22 1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김훤주 2009.04.22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훤주입니당~~ 신청합니당~~~~

  13. 2009.04.23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2009.04.24 0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2009.04.27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6. 2009.04.27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2009.04.27 1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8. 2009.04.28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김주완 2009.04.28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마지막 두 분이 또 남았네요. 산지니 강수걸 사장님과 동행 접수합니다.
    이제 확실히 마감합니다. 감사합니다.

  20. 2009.04.28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2009.05.01 0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