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명학 연구원에서 발행하는 계간지 <선비 문화>가 있습니다. 2009년 봄호를 보면 78쪽에 ‘조선 선비가 바라는 아내의 상’이라는 글이 실려 있습니다. 글을 읽다보니, 남자인 저조차 한숨이 저절로 나왔습니다.

유한준이라는 선비가 쓴, ‘아내의 방에 붙인 글(孺人室記)’입니다. 유한준(1732~1811)은 조선 후기 이름난 문인인데, 여기 이 글은 1760년 스물아홉 때 적어 벽에 붙였다고 되어 있습니다.

“……낮에는 음식을 준비하여 한준을 먹이고 밤에는 길쌈을 하여 한준에게 의복을 입힌다. 한준은 음식과 의복이면 그뿐이니, 그밖에 다른 것이 있고 없다 하여 근심하는 일은 알지 못한다. 그 남편으로 하여금 먹고 입는 일로 마음을 어지럽게 하지 않으니, 이는 부인의 뛰어난 행실이다.


<예기(禮記)>에서 말하지 않았소? 부부가 화목하면 집안이 살찐다고. 당신은 집안을 살찌우는 처(肥家妻)가 되시오. ……당신은 못난 것이 없는 처(無非妻)가 되시오. ……당신은 순종하고 겸손한 처(巽順妻)가 되시오.”

숨이 막히지 않나요? 저는 “그러면 유한준 당신은 뭐 하는데?” 이렇게 묻고 싶어지네요.
이어집니다.

“옛 사람은 부부가 서로 손님처럼 공경하라 하였으니, 손님 같은 처(如賓妻)가 되시오. 칼을 들어 짜던 베를 잘라 남편으로 하여금 학문에 힘쓰게 한 고사가 있으니, 칼로 베를 자르는 처(斷機妻)가 되시오. 조그만 수레를 끌고 고향으로 돌아가 항아리를 들고 물을 길으면서 아내의 도리를 닦은 이가 있었으니, 작은 수레의 처(鹿車妻)가 되시오.


드디어, 남편이 공부 않고 한눈파는 것까지 아내 탓이 되는군요. 뒤에 보니 무비처는 ‘스스로를 내세우지 않고 질박한 아내’이고, 녹거처는 ‘담박하게 사는 아내’랍니다. 없으면 없는 대로 (남편이) 투박하게 하면 투박하게 하는 대로 견뎌내는 그런 아내 같습니다만. 마무리는 이렇습니다.

“유인이여, 유인이여. 공경은 덕의 집이요, 화목은 상스러움의 매개이니, 오직 화목하고 오직 공경하여, 수많은 복록이 다 이르기를. 거친 베옷을 비단옷처럼 곱게 여기고, 거친 밥을 엿처럼 달게 여기시오. 이 방에 들어가 백년해로 하세.”

‘양처(良妻)’ 이데올로기라 할만한데, 이런 이데올로기가 지금은 없을까요?


제가 보기에는 여전합니다. <내 날개 옷은 어디 갔지?>라는 책 121쪽에도 나옵니다.

“실상 한 여자가 집사람이 되는 것은 사람이 원숭이에서 비롯됐다는 진화의 숨은 장면 같이 수수께끼인 부분이 있으니 여자와 집 사이에 몹시 친한 유전자가 있는 것이 아니고 사회의 각본에 따른 것이다.

작금 자본과 사회가 남자들을 부추겨 함께 외치되 집에 있는 여자는 아름답도다, 젖 물리는 여자는 아름답도다, 여자들은 낳은 애를 어떻게든 질러내더라, 배웠건 못 배웠건 집에 남아 낳고 또 낳아라. 집에서 나와도 잊지 말지니, 그대들은 집사람, 부를 땐 고무장갑 끼고 달려와도 나가라면 말없이 썰물처럼 빠져라, 집에서건 밖에서건 아주 아주 싼값에 노동과 웃음과 서비스로 우리를 기분 좋게 하는 그대들은 집사람.”

204쪽에 이어집니다.

“여성은 가족에서 부여받은 역할을 이행하면서도 이를 제대로 수행 못 한다는 자의적인 기준과 판단으로 구타당하거나 억압당하기도 한다. 또한 좋은 어머니, 아내라는 환상적인 기준, 기대치와 어긋나느 역할 속에서 늘 죄책감을 가지게 된다.”

유한준의 아내도 그랬겠지 싶습니다. 아내 방에다가 그리 적어 걸었으니 이런 숨막힘이 아내 내면에 확실하게 심겼지 않았을까요?


<선비 문화>에 이 글을 쓴 사람은 같은 글에서 “조선의 선비들은 살림만 잘 사는 아내가 아니라 남편이 속물이 되지 않고 고상하게 살고자 하는 뜻을 함께 하고, 남편의 잘못을 바로잡고 큰 학문을 이룰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아내를 이상적으로 여겼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제가 보기에 ‘조선 선비가 바라는 아내의 상’은 허상입니다.

남편은 아무 책임도 안 지면서, 팔방미인 정도가 아니라 전지전능한 존재이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보통 사람은 절대 할 수 없는 그런 높은 수준을 요구해, 거기에 못 미치는 때에는 스스로 책망(自責)하게 만들었습니다. ‘손 안 대고도 코 푸는’, ‘돼 먹지 못한’ 수작입니다. 아내에게만 짐을 지우는 못된 짓입니다.

<내 날개 옷은 어디 갔지?>는 204쪽에서 ‘행복의 조건’을 내놓았습니다. 읽어볼 만합니다.

“가족이 진정으로 행복해지려면, 구성원 모두가 진정 행복해져야 하고 누구의 삶을 희생한 안락함이 아니어야 한다. 개개인이 자신의 목소리로 선택하고 타협하고 소통할 수 있어야 하고 다른 목소리와 시도가 금기(禁忌)가 되지 않아야 한다.”

그럴 듯하지 않습니까? 또 있습니다. “고통이 비밀이 되지 않아야 하고 현실과 어긋난 부분이 끊임없이 발화(發話)되어야 하고 가족 자체를 유지하는 것이 개인의 자유와 자립보다 가치가 있다는 고정관념이 타파되어야 한다. …… 분배와 역할이 성별화되어 평등하지 않은 가족, 구조적으로 정의롭지 않은 가족에서 다른 모습을 찾아가려면, 가족 속에서 침묵당한 눈으로 가족을 다시 보아야 한다.”

김훤주

내 날개 옷은 어디 갔지 상세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09.04.20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나 지금이나 이기주의인 남편이 많지요.
    물론 아내되는 이들도 그렇습니다.

    제 어머니 말씀하시기를, "서로 어여삐 여겨라 - "하시더군요.
    그런데, 어느날은 이쁘다가도 잠시 뒤면 미우니 이게 부부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말을 하지 않아도 바람이 있었으니 미움이 생기겠지요?)^^

  2. 물론, 시대가 변했습니다만... 2009.04.20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얘기(?)를 오늘날에 그대로 적용(?)한다는 건 무리겠지요~
    하지만, 조금만 틀어서 얘기를 해 본다면, 저 얘기가 오늘날에 적용(?)가능하다 여겨집니다~

    제가 읽은 글들 중에 이런 내용이 있더군요~
    오늘날 젊은 여인들이 자기들은 노력하지 않은 체, 과거의 어머니들이 일궈놓거나, 험한 인생을 살아온 것을 마치 자기들이 당한 양, 그것을 가지고 남자들과 사회와 국가를 공격한다구요~ 저또한, 이 부분에 상당부분 공감을 합니다! 더구나, 오늘날 남녀평등하게 지어야할 국방의 의무는 일방적으로 남자들만 희생을 치루고 있으며 그로인한, 국가, 사회적 손실들 또한 모두 남자들과 국가에 떠넘기는 듯한 여성들의 모습에 매우 실망하지 않을 수가 없더군요! 여기에 변명을 한다고 하는 여자들의 말에도 적잖이 실망하구 있구요~

    제가 들을 말중에 이런 얘기도 있습니다!
    이 나라의 여성들 윤리도덕적 수준이 현재 그대로 사회에 투영되어있다고~!!!
    물론, 여자들이 들으면 쌍심지가 돌 정도의 내용이겟지요~ 더군다나, 그 윤리도덕이란 게 여자들을 옥죄기만 하는... 남자들 일방의 이데올로기(?)라고 주장하는 여인들도 있으니까!
    하지만, 조금 달리 생각을 해보면 인간은 이상을 향해 줄달음 쳐야만 하는 존재이기도 하지만, 현실을 받아들일 줄도 알아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예를들면, 우리날 여자들은 여자 고유의 모슴 같은 것을 드러내는 같은 여자들을 엄청나게 공격합니다! 근데, 서양 여자들은 대체로 그러지 않는 거 같거든요~ 물론, 서양 여자들이 여자들 권익에는 더 앞서나가는 듯 한데 말이죠!
    우리나라 여자들처럼 일구이언하고, 앞뒤가 맞지 않는 주장을 하는 다른 나라 여자들이 있는지 묻고 싶을 때가 많습니다, 정말!!!

    그렇다고 일본 여인들처럼 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서양 여자들처럼 자기들 할 일은 하면서 권익을 찾는 것도 아니고...

    ==========================================================================================
    암튼, 제가 주장하는 바는 이겁니다!
    여자들만의 강요된 윤리도덕을 말하는 게 아닌... 인간으로서 지켜야할 윤리도덕적 기준이 우리나라 여자들에겐 필요한 시점이라고!!!
    이 나라의 사회 시민의식이 이 모양인 이유중에 하나가 바로 여자들 윤리도덕적 의식이 매우 처참한 상태이기 때문이라고!!!
    남자들은 여자들 하기 나름이라며 주장할 땐 언제고, 정작 책임을 져야할 때는 그런 것에서 한발짝 물러나 변명이나 해대고... 애들이 얼마나 엄마들의 영향을 많이 받는지 알면서도 자기들 이익주장을 위해 모든 것, 모정까지도 내팽개치는 게 이 나라 여자들이 아니냐고`!!!

    여자들끼리의 경쟁의식으로 이 나라의 사교육이 지구에서 최고가 아니냐고~
    공장노동자는 싫지만, 몸파는 것은 상관없다고!!! <-소수자라고 말하지 마시길~!!!

    이런 작태는 제발... 제발 좀 고칩시다!!!

    . . . . . . .

    암튼, 이 땅의 여자분들에게 촉구합니다! 윤리도덕성을 회복합시다!
    물론, 다같이 노력해야 하는 거겠지만~!!!

    • indie 2009.04.21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같은 글을 이렇게도 읽으시는군요.

      하시고 싶은 말씀이 뭔가요?

      윤리도덕을 찾자고 하시는데, 구체적으로 얘기해 주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몸파는 여자요? ... 한숨밖에 안 나오네요...
      그리고 사교육이 여자들끼리 경쟁의식의 결과라구요?

      그런 논리 비약하지 마시고, 여자들이 갖춰야할 윤리도덕이 뭔지, 현재 우리나라 여자들이 서양(?)여자들과 달리 같은 여자들을 공격하고 있는 건 또 뭔지...
      납득할 수 있는 근거를 달아주셨으면 좋겠네요.

      가급적이면, 댓글 말고 트랙백 부탁드립니다.

    • 김훤주 2009.04.22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미있는 주장이시네요. 하하. 조금만 더 구체적으로, 그러면서 부분을 전체로 보지 않으면서 얘기해 주시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