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창군 위천면에 가면 계곡에 정자를 지어 옛 양반들이 놀던 수승대라는 관광지가 있다.

그런데 그 근처에 있는 식당은 주로 닭 백숙 같은 '관광지 음식'이 주류여서 별로 발길이 가지 않는다. 아마도 수승대 뿐 아니라 거창에는 특색있는 음식이 별로 없는 것 같다.

그래서 수승대에 온 관광객들은 거기서 좀 떨어진 위천면 소재지의 자장면집을 즐겨찾는다고 한다. 수타 자장면으로 유명한 두 집이 마주보고 있다.

마치 제주도 아래 한반도 최남단의 섬 마라도의 명물음식이 자장면인 것처럼, 거창 산골과 자장면은 웬지 조합이 맞지 않을 것 같지만 그래도 찾는 손님들이 많다고 한다.

거창군 위천면 수승대.


일행과 함께 각각 자장면과 콩국수를 시켰다. 나는 자장면이 좀 부담스러울 것 같아 콩국수를 시켰는데, 진미였다. 쫄깃한 면발과 고소한 콩국이 일미였다. 함께 넣어주는 수박과 토마토도 신선하고 맛있었다.

반주로 시킨 검은콩 막걸리는 위천면의 특산주라고 한다. 먹어봤더니 진한 두유 맛에 알콜이 좀 섞인 것 같다. 알콜도수도 6%정도로 순해 여성들의 입맛에 잘 맞을 것 같았다.

식사 도중 서울에서 온 일행에게 물어봤다. 서울의 간자장에는 계란 프라이가 없다는 말을 얼핏 들었기 때문이다. 정말 그렇단다. 오히려 간자장에 계란 프라이가 들어간다는 말은 처음 들었다고 한다.

그래서 얼마전 마산에서 시켜먹었던 간자장을 인증샷으로 올린다. 마산은 물론이고, 경남과 부산 일대의 모든 간자장에는 이렇게 계란 프라이가 반드시 함께 나온다. 계란 프라이 없는 간자장은, 적어도 경상도에선 앙코 없는 찐빵이다.

경상도의 모든 자장면집에서 간자장을 시키면 이렇게 계란 프라이를 얹어준다. 비비기 전 경상도 간자장.

비비면서 계란 프라이를 찢어 얹어먹는다.

계란 프라이없는 경상도 간자장은 상상할 수도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크몬드 2009.05.10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 먹고싶네요..

  2. 심주임 2009.05.10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런거였군요.^^..감포갔더니, 거기에서도 이렇게 계란프라이를 주시던데.갑자기 간자장 생각나네요.-.-;

  3. 어린이 2009.05.10 1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짜빠게티에 계란 프라이 넣어서 먹어볼까요?

  4. 상오기 2009.05.10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상도엔 갈일이 없어서 처음 알게된 사실이네요~
    자장면위에 계란 후라이 괜찮아 보이네요 ^^

  5. Hendrix 2009.05.11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추풍령을 넘어 어딘가 경상도 마을에 도착했었는데~ 거기서 먹었던 자장면에도 계란 후라이가 있었던데~ 경상도에서는 자장면에 계란 후라이를 어디에서나 넣어주나봐요?

  6. 해명군 2009.05.11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천에서도 간짜장에는 후라이죠.
    전에 지방발령 받았을 때 간짜장에 계란이 없어서 헉; 했다가 이상한 사람 취급을 받기도;;;;

    • 간석 2009.05.12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자장면의 원조 인천에서도 간짜장 하면 계란 후라이였죠.
      요즘은 잘 안주는거 같지만.

  7. 대구사람 2009.05.11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저는 대구에 살고 있는데... 대구는 간자장에 계란후라이를 넣어주지 않습니다;;;

    제목을 경상도가 아니라 경남 등으로 수정하셔야 하지 않을까 하네요.

    대구도 경상도인데... 너무 일반화하신게 아닐까 합니다. ^^

  8. 대구도 예전엔 2009.05.12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도 예전엔 계란 후라이 얹어 주었습니다.
    언제부터인가 없어졌더군요.

  9. indie 2009.05.13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첨 봤어요...
    지금 보고 옆에 물어보니 아는 분도 계시고...

    암튼 새로운 정보 하나 얻었습니다. ^^
    나중에 경상도 가면 간자장 시켜 먹어 봐야겠네요. ^^ ㅋㅋ

  10. 자장자장 짜증난다.. 2009.05.25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짜장면 기사인줄 알았다..근데..자장이라니..정말 짜장면 맛 뚝떨어지는 정내미 없는 기사다..
    그래..내 부산살때, 간짜장위에 계란 후라이엊어먹는거..아직도 기억난다..내기억에 간짜장은 있었지만,
    써글너메 '간자장'은 없다...자장..생각만해도 닭살돋는다..

  11. 자장자장 짜증난다.. 2009.05.25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마디만 더하고 가자..어느 정신나간 한글학회인지..뭔지에서 '자장'이라는 말을 쳐쓰댔는지는 모르겠지만...정작 중국의 '작화면'의 '작'은 zh로 표기되는 된소리라 한다. 본토 중국사람들도 '짜장'이라고 발음하는데 뭣땜에 한국사람들이 그 잘먹던 "짜장"을 '자장'으로 뉭기리같이 씨부려대는가?

    그래맞다..'짜장면'은 삶의 회한과, 눈물, 가난을 밥삼아 살아야 했던 서민들의 대표추억먹거리고, '자장면'은 있는 넘들, 배운 체하는 것 들.. 어쩌다가 쳐먹는 간식거리정도일거다. 그런 분류라면 좋다..

    '현대'를 헌다이라고 발음하는 미국사람을 보는것보다 더 기분 더럽게 나쁜 아침이다...(현대라고 정확하게 발음시키면 그렇게 따라한다..)

  12. 소니 2014.04.16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다 보고갑니다.
    저는 경상도에 살고있지만.. 저런곳은 한곳도 못봤네요
    오히러 경기도에 갔는데 저렇게 주던걸요. 신기했던 기억이 ^^
    잘 보고갑니다~

  13. 소니 2014.04.16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다 보고갑니다.
    저는 경상도에 살고있지만.. 저런곳은 한곳도 못봤네요
    오히러 경기도에 갔는데 저렇게 주던걸요. 신기했던 기억이 ^^
    잘 보고갑니다~

  14. 소니 2014.04.16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다 보고갑니다.
    저는 경상도에 살고있지만.. 저런곳은 한곳도 못봤네요
    오히러 경기도에 갔는데 저렇게 주던걸요. 신기했던 기억이 ^^
    잘 보고갑니다~

  15. 소니 2014.04.16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다 보고갑니다.
    저는 경상도에 살고있지만.. 저런곳은 한곳도 못봤네요
    오히러 경기도에 갔는데 저렇게 주던걸요. 신기했던 기억이 ^^
    잘 보고갑니다~

  16. 소니 2014.04.16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다 보고갑니다.
    저는 경상도에 살고있지만.. 저런곳은 한곳도 못봤네요
    오히러 경기도에 갔는데 저렇게 주던걸요. 신기했던 기억이 ^^
    잘 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