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정호 경남도교육감이 우리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블로거들과 간담회를 했습니다. 권 교육감은 지난 17일 오후 6시30분 경남도교육청 교육감실에서 블로거 파비(정부권), 봄밤(이김춘택), 달그리메(나현주), 이윤기, 커서(김욱) 등을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 교육감과 블로거들은 최근 교육계의 뜨거운 현안이 되고 있는 △연합고사 부활과 △독서 인증제 △학교운동장 인조잔디 조성 △체벌 문제 △야간자율학습 △일제고사(학력진단평가) 등에 대해 약 3시간 동안 다양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그런 대화내용들은 아마도 참석한 블로거 여러분이 차차 올릴 것으로 봅니다. 다만 간담회 마무리 즈음에 권 교육감이 자신의 교육관과 교육철학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는데요. 그가 우리나라 교육에 대해 어떤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 지를 잘 알 수 있는 내용이어서 동영상과 함께 공개합니다.

이 자리에서 권 교육감은 "대한민국 교육은 이래서 안된다"며 말을 꺼냈습니다.

"60년 동안 일곱 번이나 교육과정을 바꿔서 해도 사람다운 사람을 못키우고 전부 머리만 큰 괴물만 만들어놨단 말이예요. 남을 배려하고, 더불어 살아가고, 자식의 미래를 생각하고, 자식의 행복을 생각해야지 내 몸만 생각하는 거예요. 대리만족…, 아이들 그렇게 키우잖아요. 그래서 안 되겠다. 그래서 내가 만약 위정자가 되면 나는 교육을 이렇게 한 번 해보겠다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위정자는 안되고, 교육감이 되었기 때문에 1년 6개월 잘 버텼지 않아요? 앞으로 1년 더 버티면 경남교육 어느 정도 방향은 제대로 잡힐 거예요."

저는 '한국 교육이 머리만 큰 괴물을 만들었다'라는 말과 '남을 배려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것을 가르치는 교육'이란 말이 꽂혔습니다.

여러분은 어떤가요? 그리고 참, 동영상을 보시면 국립대학 총장을 하고 정년퇴임을 하면 연금이 얼마나 나오는지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간담회 모습들입니다. 함께 참석하셨던 블로거 여러분 포스팅에 활용하세요. 출처는 @ 뒤에 표시돼 있습니다.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경남도민일보 박일호

@경남도민일보 박일호

@경남도민일보 박일호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경남도민일보 박일호

@경남도민일보 박일호

@경남도민일보 박일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과천거사 2009.06.20 1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주완 기자님,
    안중근을 따르는 사람들 모임에 참석해서 처음 뵙고 오랜만에 연락드립니다.
    경남 교육감은 좋으신 분 같아요. 교육에 대한 고민을 블로거와 함께 얘기도 하고.

    서울시 교육감이 제일 문제 덩어리군요. 고등법원에서도 선거법 위반으로 당선 무효로 선고되었는데 부끄러운 줄 모르고 계속 개기고 있잖아요. 업무집행을 못하도록 법원에서 무슨 조치를 내려야 될 것 같습니다.

    • 김주완 2009.06.21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반갑네요. 오랜만이고요. 사실 요즘 너무 바빠서 카페 관리를 제대로 못했네요. 다시 한번 신경써야 겠습니다.

      경남교육감은 원래 기득권 쪽이 아니어서 서울쪽과는 많이 다릅니다. 감사합니다.

  2. dd 2010.09.10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벌해도 다한귀로흘립니다 차라리 말로 설득을해서 안때리는게 전더좋던데요 머리에도 잘들어오고

  3. dd 2010.09.10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만시키는한국은 정말교육시스템이 별로인듯합니다 등록금도비싸고 외국처럼 그냥 학교도 일찍끝내면 더잘될텐데 너무오래한다고 머리만아프지..... 좀쉬면서해야 더잘되던데